문대통령 "마스크, 국민의 손에 들어가야"..."체감" 세 번 언급
문대통령 "마스크, 국민의 손에 들어가야"..."체감" 세 번 언급
  • 이의정 기자
  • 승인 2020.02.26 2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남기 부총리에 코로나19 경제상황 정례보고 받으면서
"공무원이 마트서 확인" 상세 확인 주문
"정부로서 할 수 있는 강력한 대응해야 국민이 안심"
(사진출처=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홍남기 경제부총리로부터 코로나19에 따른 경제상황 및 대책에 관해 정례보고를 받고 “(국민의)체감이 제일 중요하다”면서 마스크 문제를 언급했다.

이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마스크 수출 제한 조치로 공급 물량은 충분히 확보돼 있다”며 “그러나 마스크가 국민 개개인 손에 들어가지 않으면 아무 소용이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마스크를 정부가 구입해서 확실히 전달한다는 것을 국민이 분명히 알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마스크가 마트에 있는지 공무원이 직접 확인하는 것도 방법”이라며 “일정 기간은 실제로 국민이 체감할 조치를 취해 달라. 필요할 때 살 수 있다고 국민이 신뢰할 수 있도록 해 달라. 체감이 되게 대응을 해 주시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물량 확보 문제는 많이 좋아졌다고 생각한다”며 “국민에게 약국 등에 가면 언제든지 마스크가 있다는 것을 인식시키면 문제가 해결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 대변인은 이날 문 대통령이 ‘체감’을 세 번 언급했다고 강조했다.

이에 홍 부총리가 “약국과 농협, 우체국 등을 통해 차질 없이 공급할 계획”이라며 “기재부 1차관이 매일 체크하기 시작했는데 일일점검을 해서 국민이 현장에서 구입하실 수 있도록 하겠다. 오늘부터 더 속도를 내서 챙기겠다”고 보고했다고 전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이제 코로나19 대응에 강력한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며 “정부로선 할 수 있는 강력한 대응을 해야, 그런 강력한 모습을 보면서 국민이 안심할 수 있다”고 말했다.

환경경찰뉴스 이의정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