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들·정] “마스크 있는 곳, 앱으로 확인하세요"
[한·들·정] “마스크 있는 곳, 앱으로 확인하세요"
  • 이의정 기자
  • 승인 2020.03.1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자의 한 눈에 쏙 들어오는 정책상식 79
공적 마스크 판매 정보 앱 서비스 개발
(사진출처=식품의약품안전처)

9일부터 마스크 5부제가 시행되고 있어요. 이 제도의 도입으로 마스크 사기가 한결 수월해질 전망인데요. 정부는 마스크 5부제를 시행하면서 국민들이 모바일 웹페이지에 접속하거나 앱을 다운로드해 마스크판매 정보를 확인할 수 있게 할 계획을 밝혔어요.

이를 위해 정부는 10일 오후 7시부터 공적마스크를 판매하는 곳과 판매량 정보를 공개합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행정안전부, 보건복지부, 중소벤처기업부는 한국정보화진흥원(이하 정보화진흥원),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하 심평원)과 협력해 공적 마스크 판매 데이터 제공을 시작한다고 밝혔어요.

정부는 민간이 필요로 하는 데이터를 공개하고, 민간은 이 데이터를 활용해 국민 수요를 반영한 서비스를 개발하는 민관협력 모델로 진행할 계획이에요.

정부는 스타트업·개발자 커뮤니티 등과 논의를 거쳐 확정한 공적 마스크 판매 데이터를 개방하기로 했어요.

심평원은 판매처, 판매현황 등 데이터를 정보화진흥원에 제공하고, 정보화진흥원은 제공받은 데이터를 약국 주소 결합 등 데이터를 재가공해 네이버 클라우드를 통해 오픈API 방식으로 제공합니다.

다만, 심평원이 정보화진흥원에 제공하는 판매처 데이터의 경우 약국은 10일, 우체국은 11일부터이며, 농협 하나로마트 제공일은 협의 중이에요.

또한 공적 마스크 판매 데이터의 안정적인 제공과 민간의 마스크 판매 정보제공 웹·앱 서비스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KT, 코스콤, NHN, NBP 등 4개 클라우드 기업들이 5일부터 2개월간 무상으로 인프라를 제공합니다.

클라우드 기업별 역할을 보면 네이버 클라우드는 약국정보, 마스크재고 등 데이터API서버를 제공하고, KT·NHN·코스콤은 개발언어, DBMS(데이터관리시스템), WAS(웹서버) 등 개발환경을 제공해요.

개방된 데이터를 활용해 네이버·카카오 등 포털과 스타트업, 개발자 커뮤니티 등 민간 개발자들이 다양한 웹·앱 서비스를 신속하게 개발할 수 있게 될 예정이랍니다.

기존 앱서비스 중인 개발사는 API를 통한 데이터가 확보될 경우 빠르면 1일 이내에 서비스 제공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요.

특히 모바일 웹페이지나 앱을 통해 마스크판매 정보를 확인할 수 있게 되면 장시간 줄을 서서 기다려야 하는 불편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이번 공적 마스크 판매 데이터 제공은 10일 시작해서 15일까지 추가적인 검증과 안정화작업을 거치게 되며,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갈 계획이랍니다. 

환경경찰뉴스 이의정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