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도쿄올림픽 1년 연기하는 게 나을 듯" 언급에 아베 즉각 전화
트럼프 "도쿄올림픽 1년 연기하는 게 나을 듯" 언급에 아베 즉각 전화
  • 이의정 기자
  • 승인 2020.03.13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 정상 전화회담...일본 공식적 입장은 여전히 개최 강행 피력
올림픽 연기 및 취소하면 일본에 미치는 경제적 타격 여파 커져
(사진출처=2020 도쿄하계올림픽 조직위원회 홈페이지)
(사진출처=2020 도쿄하계올림픽 조직위원회 홈페이지)

코로나19의 확산이 전 세계적으로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도쿄 하계 올림픽 개최를 1년 연기하는 방안을 제안해 눈길을 끌고 있다. 이같은 발언이 도쿄 올림픽 개최 문제에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리오 버라드커 아일랜드 총리와의 회담에 들어가면서 도쿄 올림픽 개최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이에 "아베 신조 총리에게 행운을 빈다"면서 "(일본은 올림픽 관련) 시설들을 잘 지었다"고 일본의 올림픽 준비에 대해 칭찬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이것은 단순히 내 생각"이지만 "어쩌면 그들은 1년간 연기할 수도 있다. 가능하다면 그들은 할 수도 있다. 어쩌면 가능하지 않을 수도 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올림픽 개최 1년 연기 방안을 아베 총리에게 권하겠느냐는 질문에는 아니라고 답했지만 "나는 텅 빈 경기장으로 치르는 것보다는 그렇게 하는 편(1년 연기하는 것)이 나을 것 같다"며 연기할 것을 권유했다.

이같은 발언이 알려지자 일본 정부는 "올림픽 연기는 일절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분명하게 선을 그은 것으로 전해졌다.

하시모토 세이코 도쿄올림픽·패럴림픽 담당상은 13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어 "예정대로 7월24일 개막하는 도쿄올림픽을 안전·안심 올림픽으로 치르기 위해 착실히 준비를 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이같은 발언이 나온지 반나절도 지나지 않아 트럼프 대통령과 50분동안 전화회담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두 정상은 도쿄 올림픽에 대해 계속해서 협력해나가기로 의견을 모았지만 올림픽 연기에 대해 어떤 대화가 오고갔는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일본도쿄올림픽 개최 연기는 코로나19가 발생하면서 계속 제기된 문제였다. 세계 여론은 이 상황에서 일본이 올림픽을 연기하거나 취소하는 것이 낫지 않느냐는 의견이 지대하지만 일본이 이번 올림픽을 취소할 경우 입게될 경제적 타격 및 피해는 어마어마할 것으로 전망된다.

회계보고서에 따르면, 일본정부가 2013년 도쿄가 하계 올림픽 개최지로 선정된 이후 2018년까지 쓴 돈만 1조 600억 엔(약 12조 1794억 원)이다. 지난해 주최 측에서는 올림픽을 여는 데 드는 총비용을 1조 3500억 엔(약 16조 6,000억 원) 정도로 추산했다.

이렇게 공을 들인 올림픽이 최소된다면 국내소비 위축은 물론 관광수입 타격도 불가피해 보인다. 경제전문가들은 올림픽 취소 시 성장률이 마이너스 1.5%까지 떨어질 가능성을 경고한 바 있다.

이에 일본이 어떤 선택을 할 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환경경찰뉴스 이의정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