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달청, 콜센터 재택상담 개시
조달청, 콜센터 재택상담 개시
  • 이의정 기자
  • 승인 2020.03.16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 중 단계적으로 50% 수준까지 재택근무 확대 계획
(사진출처=조달청)
(사진출처=조달청)

조달청 정부조달콜센터가 재택상담을 개시한다.

조달청(청장 정무경)은 코로나19 집단 감염 및 확산 방지를 위해 16일부터 정부조달콜센터 상담사들의 재택근무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정부조달콜센터는 70여명의 상담사가 수요기관과 조달기업을 대상으로 조달업무, 나라장터 시스템 이용방법 등에 대해 연간 140만 건의 상담을 처리하고 있다.

재택근무는 16일부터 상담사의 10%를 시작으로 3월 중 전체 상담사의 50% 수준까지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콜센터 관계자는 현재 경기 활성화를 위한 재정 조기집행이 진행 중이어서 문의가 많고, 상담 자체의 난이도가 높아 일시에 재택상담으로 전환하는 것이 어려워 단계적으로 재택상담을 확대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상담을 원하는 이들은 종전과 같이 콜센터 대표전화에 전화하면 된다.

이와 함께 조달청은 콜센터 사무실의 감염 위험을 낮추기 위해 마스크 착용, 손 소독제 개인별 지급, 발열, 호흡기 증상 등 수시 건강체크 및 일일 소독 등을 실시하고 있으며, 식사시간의 탄력적 운영, 회의실과 휴게실 잠정 폐쇄 등을 통해 상담사들 간의 접촉을 줄이고 있다.

또한, 감염관리 책임자를 지정하여 콜센터의 감염 예방 및 관리 전반을 담당하도록 하고 있다.

백승보 조달관리국장은 “정부조달콜센터는 연간 120조원에 이르는 공공조달사업을 지원하는 핵심적 역할을 수행하는 곳”이라면서, “정부기관 콜센터인 만큼 정보보안, 개인정보보호 등이 철저하게 이루어져야 하므로 상담지원 시스템 활용에 제약이 있고, 전화 연결에도 불편이 있어 상담의 품질이 다소 떨어질 수 있으나 가능한 최선의 상담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코로나19 확산 방지는 물론 중단 없는 콜 상담 서비스 제공과 상담사 건강 보호 등의 측면에서 재택상담을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인 점을 고려하여 이용자들의 양해를 바란다”고 말했다.

환경경찰뉴스 이의정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