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물산업클러스터, 기업과 손잡고 코로나19 위기 극복
국가물산업클러스터, 기업과 손잡고 코로나19 위기 극복
  • 이의정 기자
  • 승인 2020.03.23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주기업 임대료, 시설 이용료 감면 등 ‘착한 임대인 운동’ 동참
지역 의료기관에 성금 전달 및 코로나19 전파·확산 방지 총력
(사진출처=환경부)
(사진출처=환경부)

환경부(장관 조명래)와 한국환경공단(이사장 장준영)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대구국가산업단지 소재 국가물산업클러스터의 입주기업과 지역사회의 위기를 함께 극복하고자 23일부터 ‘착한 임대인 운동’에 동참한다고 밝혔다.

‘국가물산업클러스터 사업단(이하 사업단)’은 38개 입주기업에 대해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기 시작한 2월부터 4월까지의 임대료, 시설 이용료, 전기료 및 상·하수도 요금 전액을 감면한다.

감면되는 금액은 임대료 3532만 원 등 총 4000만 원 가량이고, 입주기업 당 매월 36만 5천 원 가량의 혜택을 받는다. 사업단은 코로나19 발생 추이에 따라 면제기간을 확대하는 것도 검토할 예정이다.

한편, 사업단과 입주기업 임직원들은 자발적으로 모은 성금 900만 원과 친환경 장바구니(에코백) 200개를 대구지역 코로나19 지역거점병원인 계명대학교 동산병원에 지난 13일 전달했다.

또한, 사업단은 입주기업이 코로나19에도 안전하고 건강하게 근무할 수 있도록 ‘코로나19 전담방역팀’을 구성*하여 지난11일부터 입주기업 38개사와 인근 물기업 집적단지에 소재한 8개 기업에 매주 1회 ‘찾아가는 방역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입주기업에게 마스크 150장과 손소독제 150개를 전달하는 등 입주기업 임직원의 건강관리에도 도움을 주고 있으며 열화상카메라를 통한 확인, 마스크 착용 독려 및 비치 등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해 적극적으로 대처하고 있다.

김동진 환경부 수자원정책국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운 국내외 상황에도 불구하고 우리나라 물산업 발전을 위해 노력하는 물기업을 지원하고자 ‘착한 임대인 운동’에 동참하게 되었다”라면서, “앞으로도 물기업과 협력하여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장준영 한국환경공단 이사장은 “어려울 때일 수록 사업단과 입주기업, 지역사회와의 연대가 절실히 필요하다”라면서, “이번 지원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라며,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성금 모금에 동참한 입주기업 임직원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고 전했다.

환경경찰뉴스 이의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