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노동부, 사회적 거리두기 사업장 지침 마련・배포
고용노동부, 사회적 거리두기 사업장 지침 마련・배포
  • 이의정 기자
  • 승인 2020.03.24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택・유연근무, 휴가제도 활용 및 국내외 출장, 대면회의, 집합교육연기 또는 취소
유증상자는 연차휴가・병가 활용하여 출근하지 않기, 근무 중 증상 발현 시 즉시 퇴근 조치 등
(사진출처=고용노동부)
(사진출처=고용노동부)

고용노동부(장관 이재갑)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세균 본부장의 대국민 담화문 발표에 맞춰 사업주 및 노동자가 지켜야 할 ‘사업장 내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23일 배포했다.

이 지침에는 일반적인 사업장에서 재택근무, 유연근무, 휴가제도를 적극 활용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고 이에 따른 불이익이 없도록 하고, 특히, 증상이 있으면 재택근무, 연차휴가, 병가 등을 활용해 출근하지 않도록 조치하고 발열체크를 통해 근무 중이라도 증상이 나타나면 바로 퇴근하도록 하는 내용이 담겨있다.

고용노동부는 지방노동관서, 안전보건공단, 안전보건전문기관, 노사단체 등을 통해 사업장에 지침을 안내・확산하고 산업안전전광판(전국 40개), 안전보건관리자 협의체 밴드, 라디오 등 가용 매체를 활용하여 지침을 집중 홍보하고 콜센터, 마케팅・여론 조사기관, 전자부품조립 등 노동자 밀집도가 높은 업종(50인~300인)을 지방노동관서를 통해 밀착관리하여 지침 이행지도를 실시할 예정이다.

고용노동부는 재택근무, 유연근무제 등을 지원하기 위하여 ❶재택근무 인프라 구축비 지원, ❷유연근무제 간접노무비 지원, ❸ 가족돌봄 휴가 비용지원을 통해 지침이행에 따른 사업장 부담을 완화시켜 나갈 예정이다.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노동자 및 사업주에게 “앞으로 보름간 한층 강화된 사회적 거리 두기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줄 것”을 당부하면서 “노동자와 사업주가 협력하여 대처해 나간다면 지금의 위기는 분명히 극복할 수 있다”고 전했다.

환경경찰뉴스 이의정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