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 참석..."진상규명과 보상문제 해결돼야"
문재인 대통령,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 참석..."진상규명과 보상문제 해결돼야"
  • 이의정 기자
  • 승인 2020.04.03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추념식은 코로나로 150명 축소 진행돼
(사진출처=제주 4.3평화재단)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제주 4·3 평화공원에서 열린 '제 72주년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에 참석했다. 이번 참석은 2018년 제70주년 추념식 이후 2년 만이며, 현직 대통령이 재임 중 제주 추념식 행사 두 번 참석한 것은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추념사를 통해 “제주 4·3은 제주만의 슬픔이 아니라, 대한민국 현대사의 큰 아픔이다" 라며 "제주 4·3이라는 원점으로 돌아가 그날, 그 학살의 현장에서 무엇이 날조되고, 무엇이 우리에게 굴레를 씌우고,또 무엇이 제주를 죽음에 이르게 했는지 낱낱이 밝혀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누구보다 먼저 꿈을 꾸었다는 이유로 제주는 처참한 죽음과 마주했고, 통일 정부 수립이라는 간절한 요구는 이념의 덫으로 돌아와 우리를 분열시켰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4·3의 해결은 결코 정치와 이념의 문제가 아니다”라며 “이웃의 아픔과 공감하고 사람을 존중하는 지극히 상식적이고 인간적인 태도의 문제”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국제적으로 확립된 보편적 기준에 따라 생명과 인권을 유린한 잘못된 과거를 청산하고 치유해 나가는 ‘정의와 화해’의 길”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진실의 바탕 위에서 4‧3 피해자와 유족의 아픔을 보듬고 삶과 명예를 회복시키는 일은 국가의 책무이다"라며 "4·3의 완전한 해결의 기반이 되는 배상과 보상 문제를 포함한 ‘4‧3특별법 개정’이 여전히 국회에 머물러 있어 조속히 통과되길 지원과 관심을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이날 제주 4·3 추념식에는 코로나로 인한 사회적 거리 두기 차원에서 기존보다 축소해 150명만 참석해 진행됐다.

환경경찰뉴스 이의정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