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팜 기자재(센서 등) 표준화 추진
스마트팜 기자재(센서 등) 표준화 추진
  • 이의정 기자
  • 승인 2020.05.11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팜 정보통신기술 기자재 국가표준 확산지원사업 모집
(사진출처=한국안전전기공사)
(사진출처=한국전기안전공사)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스마트팜 정보통신기술(이하 ICT) 기자재 국가표준 확산지원사업(이하 표준확산사업)」에 참여를 희망하는 농산업체를 지난 6일부터 19일까지 모집한다.

표준확산사업은 스마트팜 ICT 기자재 기업별로 전기적·기계적 규격이 상이하여 특정 업체가 도산한 경우, 사후관리(A/S)가 어려운 문제점 등을 개선하고자 규격표준 확산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2018년 12월 스마트팜 ICT 기자재 국가표준이 제정됨에 따라 올해부터 국가표준을 국내 스마트팜 농산업체가 적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표준확산사업에 참여하는 농산업체는 전문가 자문(컨설팅) 지원(50개 업체 내외)을 통해 제품 설계변경을 한 후, 시제품 제작 및 제품개선(75개 업체 내외)을 할 수 있도록 최대 5000만 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또한, 올해 하반기에 `국가표준 검정 바우처 지원`을 위해 모집하는 농산업체와 함께 국가표준 적합 여부를 검정할 수 있는 바우처도 지원 받을 수 있다.

농식품부는 표준확산사업이 새롭게 시행하는 사업이므로 관련 농산업체의 관심과 참여를 높이고 세부 사업 내용을 알리기 위해 사업 설명회를 개최한다.

사업설명회는 농업기술실용화재단 대강당(전북 익산)에서 지난 11일 오후 1시30분부터 3시30분까지 진행하며, 신청 자격, 선정 기준, 지원내용 등에 대해 발표하고 관련 질의·응답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사업설명회에 참석이 어려운 경우에는 실용화재단 누리집에 게시된 공고문을 확인한 후, 궁금한 사항은 문의처로 문의하면 된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스마트팜 ICT 기자재 산업은 발전 초기 단계이므로 표준확산사업을 통해 국가표준에 기반한 스마트팜 ICT 기자재를 생산·보급함으로써 국산 스마트팜 기자재가 농업 현장에 확대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하였다.

또한, “국가표준의 적용을 통해 기자재의 품질이 향상되고, 호환성 및 교체 편의성 등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하였다.

환경경찰뉴스 이의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