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가스누출 사고, LG화학 환경규정 위반의혹 제기돼...주민들 공장폐쇄 시위
인도가스누출 사고, LG화학 환경규정 위반의혹 제기돼...주민들 공장폐쇄 시위
  • 이의정 기자
  • 승인 2020.05.12 2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정부, 사고원인 물질 스티렌 반송 명령...환경재판소 약 81억원 공탁 명령
LG화학 "필요한 인허가 받아"..."새로운 규정 적용 대상도 아니야"
LG화학측 신학철 부회장 중심 비상대책위원회 꾸려..사고수습 만전 기할 것
(사진출처=LG화학 홈페이지)
(사진출처=LG화학 홈페이지)

지난 7일 인도에서 발생한 LG화학의 가스누출사고로 인도정부는 LG화학의 현지 생산법인인 LG폴리머스 경영진을 입건했으며  사고 원인 물질로 알려진 스티렌을 한국으로 모두 옮기라고 지시했다. 또한 인도환경재판소는 LG화학측에 약 81억원의 공탁을 명령했다. 

12일 인도 현지 언론에 따르면 YS 자간모한 레디 안드라프라데시 주총리는 LG화학 계열 LG폴리머스 측에 1만3000t 분량의 스티렌 재고를 한국으로 반송하라고 명령했다. 인도 정부는 이번 LG폴리머스인디아 공장에서 발생한 가스 누출 사고가 공장 내 탱크에 보관된 화학물질 스티렌 모노머(SM)에서 가스가 누출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에 LG폴리머스 측은 인도 정부의 지시에 따라 공장 등에 보관하고 있던 모든 스티렌을 한국으로 옮기는 중이다. 스티렌은 화화학제품의 원료로 쓰이며 노출되면 신경계를 자극해 호흡곤란, 어지럼증, 구역질 등 증상이 나타난다.

이번 가스누출사고로 안드라프라데시주 비사카파트남의 LG폴리머스 공장 인근 주민 12명이 목숨을 잃고 주민 800∼1000명이 입원 치료를 받았다.

LG폴리머스측도 이번 사고의 원인으로 탱크에서 유증기가 누출돼 발생한 것으로 추정한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영국 일간 가디언과 현지 일부 언론은 LG폴리머스가 공장의 설비 확장 과정에서 환경 규정을 위반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가디언의 보도에 따르면 LG폴리머스가 2019년 3월 인도 환경부에 설비 확장 신청을 했으나 환경부의 승인도 받기 전에 가동에 들어갔다며 이는 환경 규정 위반이라고 지적했다.

하지만 LG폴리머스 측은 부인했다. LG폴리머스는 2006년 이전에 환경 관련 인허가를 받았고 이후 인도정부가 새로운 환경규정을 만들었지만 LG폴리머스는 적용 대상이 아니라고 전했다. 다만 인도 중앙정부의 확실한 판단을 받기 위해 자진 신고 신청을 했을 뿐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LG화학은 11일 이번 사고와 관련해 신학철 부회장을 중심으로 한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리고 사고 원인 규명과 피해자 지원에 나섰다. 신학철 부회장이 직접 현지로 출장하는 방안도 논의됐으나 코로나19로 인해 인도 당국의 봉쇄령으로 이행될지는 미지수다. 

이에 LG화학측은 일단 국내에서 사망자 장례지원 및 피해자 의료 생필품을 지원할 예정이지만 현지 정부와 주민들로부터 부정적 기업 이미지가 커가는 것은 피할 수 없을 전망이다. 

현지 주민들은 공장 앞에서 집회를 열고 공장폐쇄를 요구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인도는 과거 1984년에 미국계 다국적기업인 유니언카바이드사의 살충제 공장에서 유출된 독성가스로 약 3만명이 사망하고 수 십만명이 피해를 입은 전례를 가지고 있다.

역사상 최악의 산업 사고로 기록될 만큼 인도에게는 처참한 피해를 입혔지만 미국의 신병인도 거부로 유니언카바이드의 최고 경영자인 워런 앤더슨은 처벌받지 않았다.

환경경찰뉴스 이의정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