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브랜드 新남방 진출, 온라인 짝퉁 단속으로 힘 보탠다
K-브랜드 新남방 진출, 온라인 짝퉁 단속으로 힘 보탠다
  • 이의정 기자
  • 승인 2020.05.19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T21, 뽀로로, 타요, 또봇, 로보카폴리... ‘한국 대표 캐릭터’ 新남방 지역에서 각광
‘짝퉁’ 얼핏보면 정품과 차이 없어, 삐뚤어진 ‘뽀로로’ 안경, ‘POLI’가 ’PLOI’로
특허청, 아세안 온라인 쇼핑몰 내 K-캐릭터 짝퉁 게시물 845건 차단 시범지원
(사진출처=아이코닉스 홈페이지)
(사진출처=아이코닉스 홈페이지)

특허청(청장 박원주)은 한국지식재산보호원(이하 ‘보호원’)을 통해 아세안 온라인 쇼핑몰에서 판매되는 K-캐릭터 위조상품 판매 게시물 845건을 최종 차단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는 新남방 지역 전자상거래 업체와의 협력을 통해 아세안 6개 국가를 대상으로 올해 3월부터 두 달간 ‘K-캐릭터’ 4개사(5개 브랜드 : BT21, 뽀로로, 타요, 또봇, 로보카폴리)를 중심으로 시범 지원한 결과다.

해당 6개 국가는 태국, 베트남,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필리핀 등이다.

보호원의 기업 전담인력이 온라인 위조상품 유형을 파악하고 아세안 쇼핑몰을 모니터링 한 결과 총 857개의 의심 게시물을 발견하였고, 그 중 848건의 게시물을 대리 신고하여 최종 845건 차단에 성공하였다.

기업들은 “아세안 국가의 지재권 보호환경이 열악한데도 중소·중견기업 입장에서 담당인력을 투입하고 현지 대리인을 선임하는 것은 큰 부담이다.”라며 ”이번 아세안 쇼핑몰에 대한 특허청의 신속한 짝퉁 단속으로 아세안 시장진출의 애로를 해결할 수 있었다.” 고 말했다.

특허청 정연우 산업재산보호협력국장은 “이번 시범지원을 통해 新남방 지역에서의 높아진 한국 브랜드 위상만큼이나 짝퉁 상품 단속에 대한 지원 필요성이 커지고 있음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또한 “정품으로 오인할 만큼의 정교한 짝퉁이 유통되어 우리기업들의 매출이 감소하고 브랜드 이미지도 하락할 수 있다.” 라며, “아세안에 진출한 수출기업들을 위해 온라인 시장에서 위조상품 유통대응 지원을 확대하고, 현지 주요 쇼핑몰과의 협력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환경경찰뉴스 이의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