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신용 빨간 불, 올 1월~3월 가계 빚 1611조원 역대최대 기록 경신
가계신용 빨간 불, 올 1월~3월 가계 빚 1611조원 역대최대 기록 경신
  • 이의정 기자
  • 승인 2020.05.20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담대는 2017년 3분기 이래 최대 증가
코로나 영향 카드소비 부진에 카드 사용금액은 감소
(사진출처=한국은행)
(사진출처=한국은행)

가계 신용에 빨간불이 꺼지지 않고 있다. 가계 대출·카드사용 등으로 진 빚(신용)이 올해 3월 말 기준으로 1611조원으로 달했다. 역대 최대 기록이다.

특히 올해 1분기(1∼3월) 주택담보대출이 15조원 이상 급증했다. 하지만 결제 전 카드 사용금액은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소비 부진의 영향으로 줄었다.

한국은행이 20일 발표한 '2020년 1분기 말 가계신용(잠정)' 통계에 따르면 1분기 말 현재 가계신용 잔액은 1611조3000억원으로 2002년 4분기 통계 작성 이래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가계신용은 은행, 보험사, 대부업체, 공적 금융기관 등에서 받은 대출에 결제 전 카드 사용금액(판매신용)까지 더한 '포괄적 가계 빚(부채)'이다.

1분기 가계신용은 작년 4분기 말보다 11조원이 증가했다. 증가폭이 작년 4분기(27조7000억원)보다 크게 줄었지만, 작년 1분기(3조2000억원)와 비교해서는 여전히 많다.

가계신용 중 가계대출은 1분기말 기준 1521조7000억원으로 한 분기 만에 17조2000억원 불었다. 역시 증가 속도가 작년 4분기(23조1000억원)보다는 줄었지만, 작년 1분기(5조1천억원)에 견줘 빠른 편이다.

가계대출 가운데 주택담보대출은 지난해 4분기 말보다 15조3000억원 늘어난 858조2000억원으로 집계됐다. 1분기 증가액은 2017년 3분기(15조9247억원) 이후 가장 큰 규모다.

한은에 의하면 주택담보대출이 늘어난 것은 지난해 말 부동산 규제 발표와 공시가격 인상 등의 영향으로 다주택자 등이 집을 내놓으면서 1분기 주택 거래가 활발했기 때문이라고 추정했다.

국토교통부 통계에 따르면 작년 3분기 198000호 수준이던 전국 주택 거래량은 4분기 29만3000호로 늘어난 뒤 올해 1분기에는 32만5000호에 이르렀다. 전국 전세 거래량도 지난해 4분기 30만호에서 올해 1분기 35만호로 뛰었다.

이같은 수치에 대해 한은은 강화된 전세대출 규제가 1월 말 시행되기 직전 몰린 대출 수요가 시차를 두고 통계에 반영된 부분도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가계대출 변화를 창구별로 보면, 작년 4분기 말과 비교해 예금은행은 12조9000억원, 기타금융기관은 6조6000억원 늘었지만 비은행 예금 취급기관의 경우 2조3000억원 줄었다.

기타금융기관 대출 증가는 주택금융공사 대출로 잡히는 서민 안심전환대출 등 정책 모기지론 수요가 늘어난 데 따른 것이다.

코로나19 사태로 소비가 전반적으로 위축되면서 1분기 판매신용 잔액(89조6000억원)은 여신전문회사를 중심으로 6조1000억원이나 줄었다.

환경경찰뉴스 이의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