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연에 이어 나눔의 집까지…후원금 유용 일파만파
정의연에 이어 나눔의 집까지…후원금 유용 일파만파
  • 이의정 기자
  • 승인 2020.05.20 2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후원금 25억 중 6400만원만 할머니들 위해 쓰여...나눔의 집 직원들 내부고발로 밝혀져
후원금 부정 사용 및 법률 미준수 드러나... 이재명 지사, "엄중 책임 물을 것"
(사진출처=나눔의 집 홈페이지)
(사진출처=나눔의 집 홈페이지)

정의기억연대의 회계 부정 논란이 사회적 파장을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쉼터로 알려진 경기 광주 ‘나눔의 집’까지 후원금 유용 논란에 휩싸였다. 경기도는 이 사안에 대해 민원을 접수하고 특별지도점검을 한 결과 대부분이 사실로 드러났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진상을 규명하고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19일 김대월 나눔의 집 역사관 학예실장 등 직원 7명은 “나눔의 집은 할머니들에 대한 지원을 내세워 막대한 후원금을 모집하고 있지만 후원금은 나눔의 집 시설이 아닌 법인에 귀속된다”고 밝혔다. 직원들은 이렇게 모인 후원금으로 법인은 60억원이 넘는 부동산과 70억원이 넘는 현금 자산을 보유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나눔의 집 법인은 사회복지법인 '대한불교조계종 나눔의 집' 이다.

더불어 직원들은 후원금이 명목과 다르게 쓴 부분도 지적했다. 지난해 나눔의 집에는 25억원이 넘는 후원금이 들어왔는데 할머니들을 위해서는 6400만원밖에 사용되지 않았다. 직원들은 이에 대해 지난 3월에 권익위에 민원을 제기한 바 있다.

직원들은 “지난해 3월 이후 시설 운영진과 법인 이사들에게 후원금의 부적절한 사용 문제를 자발적으로 해결해 줄 것을 몇 번이나 요청했다”면서 “하지만 시설 운영진은 직원들이 문제를 제기했던 부분들을 은폐하기 바빴다"고 전했다. 

더구나 할머니들의 간식비는 커녕 생필품구매 비용, 심지어 병원비 조차도 개인 비용으로 지출하도록 했다고 폭로했다. MBC 'PD수첩' 보도에 따르면 제작진이 찾아간 나눔의 집에는 쌀조차 별로 없는 상태였다. 

유명 연예인들의 후원금도 할머니들을 위한 것이 아닌 생활관 건립에 사용됐다고 전했다. 

현재 나눔의 집에는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6명이 생활하고 있다. 나눔의 집은 1992년에 설립되었고 올해 4월 기분으로 72억원에 달하는 자금을 보유하고 있다.  

한편 지난 3월 민원을 접수한 경기도는 지난 13일부터 15일까지 특별지도점검을 실시했다. 그 결과 후원금을 부적절하게 사용하고 법률을 준수하지 않은 다수의 사례를 확인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0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같은 내용을 인정했다. 나눔의 집이 출근내역이 없는 산하기관 직원에게 급여를 지급하고 대표이사가 자부담해야 할 건강보험료를 후원금으로 지출했으며 비지정 후원금을 시설공사나 토지취득에 지출하는 등의 문제를 적발했다고 전했다.

그 밖에도 후원금 전용계좌와 법인운영 계좌를 구별하지 않고 사용하거나 후원금으로 받은 현금을 책상서랍에 보관하는 등 관리가 미흡하고 부실했던 점도 확인됐다. 또 노인학대 여부에 대한 조사도 이뤄졌는데 조사 결과를 토대로 노인보호전문기관에 자문한 결과 잠재적 사례라는 판정이 내려졌다.

경기도는 이런 내용에 대해 행정 처분하고 경기도 특별사법경찰관으로 특별수사팀을 만들어 수사에 착수했다. 이 지사는 ‘나눔의 집’ 사건과 관련 “진상을 규명하고 엄정하게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환경경찰뉴스 이의정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