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대학생 취업 멘토링도 언택트 방식으로
포스코건설, 대학생 취업 멘토링도 언택트 방식으로
  • 이의정 기자
  • 승인 2020.06.08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상 회의시스템 통해 설계•시공•기획 등 건설 직무관련 정보 제공
중부지방고용노동청과 청년 일자리 찾기에 실질적 도움 줘
포스코건설 실무자와 대학생들이 언택트 방식으로 취업멘토링을 진행하고 있다.(사진출처=포스코건설)
포스코건설 실무자와 대학생들이 언택트 방식으로 취업멘토링을 진행하고 있다.(사진출처=포스코건설)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장기화 되면서 포스코건설이 대학생들의 취업지원을 위한 직무멘토링도 언택트 방식으로 진행했다.

취업지원 멘토링은 포스코건설과 중부지방고용노동청이 지난해 ‘청년·청소년의 미래설계 및 진로교육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두 기관의 전문성과 인프라를 살려 청년들이 일자리를 찾는데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 위해 개발한 프로그램이다.

지난 5일 열린 취업 멘토링 행사에는 중부지방고용노동청이 국내 대학 일자리지원센터 네트워크를 활용해 모집한 50명의 대학생들이 휴대폰이나 PC를 통해 화상 회의시스템으로 참여했으며, 포스코건설 직원들은 건축설계, 인프라설계, 플랜트ENG, R&D, 경영기획, 대외협력 등 업무 특성을 소개하고 취업 노하우를 전수했다.

멘토링에 참여한 인하대학교 손효진 학생은 “실무자의 생생한 현장 이야기를 들으면서 학교에서 배웠던 것 외에 건설업을 좀더 폭넓게 이해할 수 있었다.”며 “직무 관련 실질적인 정보도 얻고 취업을 준비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건설은 청년실업 문제 해결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국내외에서 다양한 기업시민 실천활동을 펼치고 있다. 지난해부터 인하대 창업지원센터와 함께 청년들의 창업지원을 위한 `차세대 건설분야 스타트업 경진대회`를 개최하고 있으며 올해 제2회 대회를 진행 중이다. 또한 방글라데시 마타바리 발전소 현장 인근지역 청년들을 대상으로 건설 기초 이론과 실습 교육을 실시하고 자사 현장에 채용하는 건설기능인력 양성프로그램을 추진하고 있다.

환경경찰뉴스 이의정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