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부터 ‘대한민국 동행세일’…최대 87% 할인 판매
26일부터 ‘대한민국 동행세일’…최대 87% 할인 판매
  • 이의정 기자
  • 승인 2020.06.13 2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통시장·소상공인·대형 유통업체 등 모든 경제주체 참여
모바일 쇼핑몰·라이브커머스 등 비대면 중심 소비촉진 행사 운영
(사진출처=중소벤처기업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 극복과 내수활성화를 위해 비대면 중심의 한국형 세일행사인 ‘대한민국 동행세일’이 열린다.

중소벤처기업부는 강성천 차관 주재로 11일 ‘대한민국 동행세일’ 점검회의를 열고 관계부처 및 지자체와 동행세일의 주요 추진방향과 내용을 논의, 12일 발표했다.

오는 26일부터 다음달 12일까지 진행되는 ‘대한민국 동행세일’은 코로나19로 사회적·생활 속 거리두기, 외출자제 등이 지속되는 경제위기 상황에서 전국적인 소비 붐 조성으로 내수경기를 활성화하기 위한 대규모 세일행사다.

중기부는 대중소 유통업체, 전통시장, 소상공인, 제조업체 등 모든 경제주체가 참여하는 행사를 통해 대규모 할인, 온·오프라인 판촉 및 외식·여행 등의 연계행사로 전국적 소비 붐을 조성할 계획이다.

특히 코로나19 생활방역 상황을 반영해 모바일 쇼핑몰, 라이브커머스 등 비대면을 중심으로 한 새로운 형태의 소비촉진 행사로 운영할 방침이다.

또 상대적으로 코로나19 피해가 큰 대구·서울 등 6개 지역의 현장 행사를 통해 상권 활성화를 지원할 계획이다.

비대면 판촉행사로는 중소기업, 소상공인 제품을 중심으로 민간 쇼핑몰, 가치삽시다 플랫폼, 라이브커머스 등 다양한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할인행사를 지원한다.

G마켓·쿠팡·11번가 등 16개 쇼핑몰에서 ‘동행세일 온라인 기획전’을 통해 최대 30~40% 가격할인을 진행하고 가치삽시다 플랫폼에서는 최대 87% 가격할인과 1일 1품목(100개 한도) 초특가 타임세일을 실시할 예정이다.

유명 인플루언서를 활용한 라이브커머스는 지역별 행사장 내 오픈스튜디오, 홍보부스 및 전통시장 등에서 진행되며 가치삽시다 플랫폼 및 민간 플랫폼을 통해 평균 30%의 할인 판매가 진행된다.

현장행사는 오는 26~28일 부산에서 시작해 대구·전북·충북·경남·서울에서 다음달 12일까지 순차적으로 개최된다.

지역별로 중소기업·소상공인 제품 O2O 판매부스를 운영하고 다양한 현장판촉행사를 병행한다. 브랜드 페스타, 미니-KCON 등 지자체 행사와 연계해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7월초에는 서울에서 동행세일의 하이라이트 성격인 특별행사를 비대면 방식으로 추진한다. 특별행사장과 비대면 스튜디오를 이원생중계로 연결해 라이브커머스, K팝 공연, 국민참여형 세리모니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전국 633개 전통시장, 상점가에서 경품 이벤트, 문화공연, 장보기 체험 등의 판촉행사가 개최된다. 당일 구매 금액의 20%를 온누리 상품권으로 최대 4만원까지 페이백 형태로 지급하는 행사도 열린다.

55만여개 제로페이 가맹점의 매출 증대를 위한 결제금액 리워드(환급) 이벤트도 개최된다. 제로페이로 5000원 이상 결제시에는 결제 금액의 5%를 결제사별로 인당 최대 5만원 환급해 준다. 환급 규모는 총 5억원 상당이다.

대형유통·제조업체의 할인행사도 진행한다.

백화점과 대형마트 업계는 주요 브랜드 시즌오프 행사 및 특가할인을 진행하고 식료품·농축수산물·생필품 등의 지역상생 할인전을 개최한다.

가전업계는 에너지 소비효율 등급이 높은 제품 구매시 구매비용의 10%를 30만원 한도 내에서 환급해주는 으뜸효율 가전제품 환급사업을 연계해 추가 할인을 진행하고 자동차업계는 주요 차종 특별할인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아울러 중기부는 안전한 행사를 위해 ‘생활 속 거리두기’ 개인·집단방역 지침에 기반한 ‘대한민국 동행세일 안전 가이드’를 마련, 배포한다. 특히 전통시장 마케팅 행사 시에는 노후화된 시장을 중심으로 방역 서비스를 지원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 중기부는 업계 할인정보, 특별판매전 및 외식·여행 등의 종합정보를 제공하는 홈페이지를 오는 19일부터 운영할 계획이다.

환경경찰뉴스 이의정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