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역사·차량기지 등 빈 공간에 생활물류시설 생긴다
철도역사·차량기지 등 빈 공간에 생활물류시설 생긴다
  • 이의정 기자
  • 승인 2020.06.17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공공기관 유휴부지 활용 위한 협의체 구성
(사진출처=정책브리핑)

철도역사나 차량기지 내 빈 공간에 공유형 집배송센터 등 생활물류시설이 확충된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 이하 국토부)는 16일 교통물류실장 주재로 ‘공공기관 유휴공간 활용 생활물류시설 확대 회의’를 열고 공공기관 유휴부지 내 물류 인프라 확충을 적극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번 방안은 급증하는 택배 등 급증하는 생활물류 수요에 대응하기 위한 것으로 그동안 택배업계 등은 소비자에게 쉽게 접근할 수 있는 도심지 인근에 집·배송센터 등 생활물류 기반시설 설치를 희망해 왔으나 신규부지 확보에 어려움을 겪어 왔다.

도시 지역은 좁은 도로, 부족한 주차공간 등 택배 근로자의 근로 여건이 열악하고 이와 관련한 민원도 지속 발생하는 상황이다.

이에 국토부는 협의체를 통해 공공기관이 보유한 유휴부지나 공공시설 등의 유휴공간을 중소 물류기업이 공동 사용하는 집배송센터 등으로 활용하도록 할 계획이다.

철도역사 및 차량기지 내 유휴공간, 지하 공실상가, 도로변 유휴부지 및 고가교 하부, 환승센터 등을 활용해 생활물류시설을 설치할 방침이다.

협의체에는 서울시, 인천시, 경기도, 한국도로공사, LH공사, 한국철도시설공단, 코레일, SR, 서울교통공사, 통합물류협회 등이 참여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공공기관의 유휴공간을 적극 발굴, 생활물류시설로 활용함으로써 증가하는 생활물류수요를 충족하고 대국민 생활물류서비스 질을 향상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환경경찰뉴스 이의정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