親朴기업 대명종합건설 불법3종세트...'탈세', '불법승계', '육교불법철거' 논란
親朴기업 대명종합건설 불법3종세트...'탈세', '불법승계', '육교불법철거' 논란
  • 이의정 기자
  • 승인 2020.06.25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세청에서 대검찰청으로 수사 압박받아...오너 3세 불법승계 의혹 드러나나
남양주시, 평내육교 무단 철거한 시행사 루첸파크 고발 조치
(사진출처=대명종합건설 홈페이지 갈무리)

대명종합건설(대표 지우종, 이하 대명종건)이 지난해 강도높은 세무조사로 거액의 과징금 및 대검찰청 수사까지 받는 등 바람잘날 없는 가운데 이번엔 불법으로 육교를 철거해 논란을 빚고 있다. 탈세 및 불법승계 논란으로 얼룩진 대명종건은 대표적 친박기업으로 회사의 몸집은 키웠지만 도덕적 해이는 여전해 국민의 질타를 받고 있다.

아파트 브랜드 '루첸'으로 알려진 대명종건은 지난해 국세청의 강도높은 세무조사를 통해 200억원 대의 과징금 철퇴를 맞았다. 설상가상으로 대검찰청에 고발까지 당해 수사를 받고 있다.

지난해 2월 '재계의 저승사자'라 불리는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은 서울 삼성동 소재 대명종합건설 본사에 사전예고없이 들어가 세무조사를 실시한 바 있다. 이들에게 바톤을 넘겨받은 서울중앙지법 형사13부(부장검사 오정희)는 지난해 9월부터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대명종건의 탈세는 과다 계상 등의 방식으로 이루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과다 계상은 사용하지 않은 비용을 회계상 처리하는 형태로 비용 사용을 늘려 세금을 줄이는 방식이다. 또 빌리지 않은 돈을 허위로 회계장부에 기재하고, 오너 일가가 특수관계자에게 헐값에 아파트를 넘겨줬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일각에서는 사정당국의 수사가 탈세에서 불법승계의혹까지 확대되는 것이 아니냐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앞서 대명종건은 2010년에도 서울국세청의 세무조사를 받은 바 있다.

당시 국가정보원 소속 임경묵 전 국가안보전략연구소 이사장은 경기도 고양 땅을 대명종건에 팔면서 잔금을 받기 위해 세무조사로 대명종건을 압박했다. 임 이사장은 서울지방국세청 조사3국장이던 박동열 전 대전지방국세청장에게 세무조사와 관련된 청탁을 했다. 이에 세무조사를 받은 대명종건은 임씨에게 잔금 4억 2800만원과 2억원을 더 건넸다. 임씨는 재판에 넘겨져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

한편, 지승동 대명종건 회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고액 후원하면서 사세를 키운 것으로 알려졌다. 지 회장은 2012년 18대 대선 새누리당 경선 당시 후보자였던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개인 후원 최고 상안액인 3000만원을 후원했다. 이 때문인지는 몰라도 박근혜 정부 당시 실제 2012년 까지만해도 50억원 수준이던 대명종건의 매출은 2017년 2000억원으로 40배 가까이 뛰었다.

대명종건은 창업주인 지승동 회장에서 장남 지우종 대명종합건설 대표, 3세로 추정되는 지정현씨(하우스팬 최대주주)로 이어지는 '불법승계' 의혹도 받고 있다.

2010년 대명종합건설은 서울지방국세청으로부터 세무조사를 받으면서 당시 지승동 회장이 특수관계자가 아닌 손자에게 증여하는 세대생략증여가 드러난 바 있다. 세대생략증여는 일반적으로 한 세대에서 다음 세대로 이어지는 증여가 아니라, 한 세대를 건너뛰어 이뤄지는 증여를 말한다. 현행법에 따르면 세대생략증여는 일반 증여보다 30% 할증된 세율이 적용된다. 특히 이 사건은 2016년 세무조사 무마 청탁 사실이 드러나면서 검찰 수사로 확대돼 대명종합건설 관계자 등이 구속기소되기도 했다.

이밖에도 대명종건은 안전대책 등을 수립하지 않고 평내육교를 무단으로 철거해 물의를 빚고 있다.

19일 남양주시는 평내호평역 대명루첸포레스티움아파트 사업시행자인 (주)루첸파크가 사전 행정절차 및 교통안전대책 등의 수립 없이 평내동 202-10번지 소재 평내육교를 무단으로 철거한 것에 대해 고발조치했다고 밝혔다. 보행자들의 안전대책을 수립하지 않은 채 육교를 철거해 무단횡단에 따른 교통사고 발생도 우려되고 있는 실정이다.

환경경찰뉴스 이의정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