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지역 경제에 활력 불어넣을 21개 지역개발사업 선정
국토부, 지역 경제에 활력 불어넣을 21개 지역개발사업 선정
  • 김민석 기자
  • 승인 2020.07.10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자선도지구 1곳 및 지역수요 20곳 선정…최대 450억 지원
(사진출처=국토부)
(사진출처=국토부)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 이하 국토부)가 지난 5월부터 민간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의 3단계 평가(서면→현장→최종)를 거쳐 진행한 ‘2020년 지역 개발 공모사업’의 최종 결과를 10일 발표했다. 올해 공모에서는 총 21개 사업이 선정됐으며 총 450억 원이 지원된다.

지역개발 공모사업은 사업의 목적과 내용에 따라 투자선도지구, 지역수요맞춤지원 사업의 두 가지 유형으로 진행된다.

투자선도지구는 지역 성장거점 육성 및 민간투자 활성화를 위해 전략사업을 발굴·지원이 주를 이루는 사업이다. 지역수요맞춤은 성장촉진지역 내 주민의 샐생활과 밀접한 사업을 지원한다.

올해는 코로나 19 이후 내수회복, 수도권 인구 집중 등에 대비하기 위해 실질적 성장거점과 관광산업 육성에 중점을 두고 추진했다. 그 결과 투자선도지구는 전북 김제 1개 사업, 지역맞춤수요지원 사업은 강원 양양, 경북 봉화, 경남 하동·전남 광양, 충북 옥천, 충남 서천, 전북 진안·무주, 전남 강진·해남 등 총 20개 사업을 선정했다.

투자선도지구로 선정된 전북 김제는 백구특장차산업단지(1·2단지)와 연계해 특장건설기계산업을 지역의 전략산업으로 육성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할 계획이다.

지역수요맞춤지원 사업은 최근 ‘일과 삶의 균형’이 중요해지면서 관광 수요가 증가하고 지역 인구가 지속 감소하는 현실을 고려해 체류인구를 증가시킬 수 있는 관광사업을 중점 선정했다.

국토부 지역정책과 한정희 과장은 “이번 공모 과정에서 지역의 우수한 자원을 활용한 사업들이 많이 발굴됐다”면서 “선정된 사업들이 지역경제 활력과 주민들의 삶의 질 제고의 원동력이 될 수 있도록 컨설팅, 지자체 공동 연수 등 지자체 역량 강화 지원에도 지속적으로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환경경찰뉴스 김민석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