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복원사업, 완료 후에도 산림청이 지속 관리
산림복원사업, 완료 후에도 산림청이 지속 관리
  • 김민석 기자
  • 승인 2020.07.16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17일 ‘산림복원지 조사에 대한 전문가 현장토론회’ 개최
(사진출처=산림청)
(사진출처=산림청)

산림청(청장 박종호)이 오는 17일까지 충북 영동, 충북 보은, 충북 괴산, 경북 문경 사업지 네 곳에서 산림복원지 사후관리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산림복원지 조사(모니터링)에 대한 전문가 현장토론회’를 개최한다고 16일 밝혔다.

백두대간 생태 축 복원사업 등 중점 사업지에서 진행하는 현장토론회에서는 상반기 실시한 조사 자료를 가지고 복원목표 달성을 위해 사후관리 방안을 도출할 계획이다.

이번 토론회에는 대학교수, 산림기술사 등 외부전문가로 구성된 산림복원 정책자문단과 업무 담당자, 관련 단체가 참석해 상반기에 실시한 조사 자료를 바탕으로 산림복원의 성공적 추진과 복원정책의 현장 적용 강화 등 사후관리방안을 도출할 계획이다.

산림청 심상택 산림보호국장은 “훼손된 산림의 생태계 및 생물 다양성을 원래의 상태에 가깝게 회복하기까지는 많은 시간이 소요된다”며 “사업 완료 후에도 지속적인 조사 및 사후관리로 한반도 산림생태계의 건강성 증진에 기여하겠다”라고 전했다.

환경경찰뉴스 김민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