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재활용품목 불확실성 증가 따른 지원대책 확대 추진
환경부, 재활용품목 불확실성 증가 따른 지원대책 확대 추진
  • 김민석 기자
  • 승인 2020.07.16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플라스틱 재생원료 단가하락으로 시장 불안정함 나타나
(사진출처=환경부 공식 블로그 갈무리)
(사진출처=환경부 공식 블로그 갈무리)

환경부(장관 조명래)가 최근 재활용시장 현황과 관련해 수거·선별 및 재활용업체 등 관련 업계의 수익성이 전반적으로 감소하고 있어 가격연동제 등 지원대책을 확대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한국환경공단에서 10개 재활용품 수거업체를 대상으로 올해 1월과 6월의 재활용품 가격 및 수익성을 분석한 결과, 수거업체가 선별업체에 판매하는 재활용품 판매가격은 1월 대비 킬로그램당 19.9원 하락했다.

단, 환경부가 각 지자체와 함께 추진하고 있는 공동주택(아파트) 재활용품 가격연동제에 따라 수거업체가 공동주택에 지불하는 매입가격은 전국 평균 6.50원 인하된 효과가 있다. 즉 실제로 수거업체의 부담은 재활용품 판매가격이 13.4원 인하된 것과 같다는 것이 환경부의 설명이다.

코로나 19 영향 및 유가하락 등으로 올해 월부터 적체 우려가 제기됐던 폐플라스틱 재생원료의 경우 킬로그램당 PET(850원→630원), PP(751원→674원), PE(974원→801원) 각각 지난해 대비 가격이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렇듯 재활용품목 가격하락이 지속되면서 시장 불확실성이 높아지고 있어 관련업계는 취급품목 가격변동 등 시장환경 변화에 매우 민감해하고 있다.

환경부는 재활용 시장이 코로나 19 장기화로 지속 악화될 가능성에 대비해 업계에 대한 실질적 지원방안을 강구해 나갈 계획이다.

재활용시장 안정화 대책으로 ▲가격연동제를 최대한 확대 적용해 재활용품 수거비용을 낮추고 ▲공동주택 분리배출 인력을 지원해 잔재물을 최소화하는 한편, ▲공공·민간선별장 자원관리도우미 지원 ▲페트병 외 페트류 플라스틱에 대한 선별비용 지원 확대 ▲융자지원(900억) ▲공공비축 창고 3개소 추가확보와 함께 공공비축 확대 등을 추진한다.

환경부 이영기 자원순환정책관은 “코로나 19 장기화로 재활용 관련업계 또한 어려움을 겪고 있어 정부는 업계와 긴밀히 협력해 나가면서 업계 수익 개선에 필요한 실질적 지원대책을 신속히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공동주택에 거주하는 국민들께서는 재활용품목 가격연동제가 조속히 적용되고 재활용 폐기물이 적정하게 분리배출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해 주시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환경경찰뉴스 김민석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