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문닫은 노래방·PC방 영업주 100만 원씩 보상 진짜일까?”
“코로나19에 문닫은 노래방·PC방 영업주 100만 원씩 보상 진짜일까?”
  • 고명훈 기자
  • 승인 2020.09.03 1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상금 소식에 기대컸던 노래방·PC방 영업주 마음만 애끓어
기획재정부, “4차 추경안 예산 편성 아직 정해진 바 없어”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정부의 코로나19 4차 추경 예산안 편성이 아직 확정도 안 된 상태에서 일부 언론이 앞다퉈 이 같은 소식을 보도하면서 논란이 확산된다.

3일 머니투데이는 더불어민주당은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당정협의회를 갖고 2차 재난지원금과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 및 2021년 예산 미반영 사업을 신규 검토한다고 전했다.

해당 매체는 또 더불어민주당과 문화체육관광부는 ‘코로나19 피해지원 현황 및 향후계획’에 따라 1,040억원 규모의 콘텐츠·여행업 긴급지원금을 책정하고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매체는 정부의 코로나19 4차 추경안 편성 계획안에는 전국 5만 4천여 개의 노래방과 PC방에 ‘휴업 보상비’를 명목으로 현금 100만 원씩을 지급한다라고 덧붙였다. 여기에 방역물품 지원 명목까지 더해 541억원을 책정했다라고 추가적인 사항도 함께 보도했다. 여행업의 경우도 긴급 지원금이 업체당 1천만 원씩 총 500억 원의 현금 지원이 이뤄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머니투데이 보도가 있기 하루 전날인 2일 기획재정부는 “더불어민주당과 정부의 4차 추경안 예산 편성 계획안은 아직 구체적인 내용이 정해지지 않았으므로 각 언론사들은 보도에 있어서 신중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일부 매체의 뜬구름 잡는 100만 원 지원 소식에 희망을 걸었던 노래방과 PC방 등의 고위험시설 영업주들은 “아직 정해진 게 없다”는 정부의 입장 발표에 상실감 또한 이만저만이 아니다. 하루빨리 정부의 코로나19 긴급지원 대책 방안이 나와야 할 것으로 사료된다.

환경경찰뉴스 고명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