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 신활력플러스사업’ 20개 지역 선정...각 70억씩 지원
‘농촌 신활력플러스사업’ 20개 지역 선정...각 70억씩 지원
  • 고명훈 기자
  • 승인 2020.09.07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년간 총 1천 4백억 원 지원
2022년까지 100개 시·군 선정 목표
(사진=농림축산식품부 공식 블로그 갈무리)
(사진=농림축산식품부 공식 블로그 갈무리)

농촌지역의 자립적 성장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농림축산림식품부(장관 김현수)가 20개 시·군의 신규 사업지구를 선정하고 각각 사업비 70억 원씩을 지원한다.

6일 농식품부는 ‘농촌 신활력플러스사업’ 신규 사업지구를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농촌 신활력플러스사업은 향토자원 육성사업, 권역·마을 개발사업 등으로 마련한 지역자산과 민간조직을 활용해 지역특화산업을 고도화하고, 사회적 일자리를 창출하여 지역의 자립적 성장기반을 구축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

이는 2018년부터 2022년까지 총 100개 시·군을 선정하는 국가균형발전 기본계획 중 농업·농촌 분야 핵심사업이다. 2020년 현재까지 60개 시‧군이 선정돼 있다.

이번 선정 지역은 경기 이천, 강원 영월‧양양, 충북 청주‧단양, 충남 공주‧보령, 전북 진안, 전남 완도‧화순‧함평, 경북 김천‧영덕‧안동‧영주‧고령, 경남 창원‧김해‧통영, 제주 등 20곳이다.

해당 지역은 각각 1년차 14억원, 2∼3년차 각 21억원, 4년차 14억 원씩 4년간 70억 원을 지원받게 된다. 4년간 총 1천 4백억 원의 사업비가 지원될 예정이다.

농식품부는 이번에 선정된 20개 시․군을 대상으로 중앙계획지원단의 전문적인 자문을 통해 시․군별 기본계획 수립을 지원할 계획이다.

농식품부 송태복 지역개발과장은 “농촌의 생활여건, 인구감소 및 고령화 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농촌의 지역경제 활력과 일자리 창출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라며, “농촌지역에 역량 있는 민간 활동가·조직들이 육성되어, 지역의 특화산업 육성 및 공동체 활성화를 통한 일자리 창출과 자립성장 기반이 구축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환경경찰뉴스 고명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