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추석에 벌벌 떠는 택배업계’...안전 배송 관리 방안 논의
‘코로나 추석에 벌벌 떠는 택배업계’...안전 배송 관리 방안 논의
  • 고명훈 기자
  • 승인 2020.09.11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업계, 택배 물량급증에 사전대응
종사자 보호·방역 강화 맞손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속 추석을 앞두고 택배 물량이 급증할 것을 대비해 정부와 업계 간 얘기하는 시간을 가졌다.

10일 국토교통부는 택배업계 간담회를 열고,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배송물량 급증에 대응해 증가되는 물동량 대처, 종사자 보호, 방역강화 등을 위한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이번 간담회에는 CJ대한통운, 롯데글로벌로지스, 한진, 로젠, 쿠팡, 마켓컬리 등이 참여했따.

매년 추석 성수기에는 택배물량이 10% 이상 증가한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작년대비 최소 30% 이상 물량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에 따라 국토부는 추석 성수기에 대비한 ‘추석명절 성수기·코로나 대응 택배물량 관리강화 및 종사자 보호조치 권고사항(2차)’을 설명하고 업계에 이를 적극 준수해 줄 것을 요청했다.

권고사항은 택배업계 및 업계 노동조합의 의견을 수렴하여 택배업계 안전환경 조성 및 종사자 보호조치에 대한 세부사항을 주요 내용으로 한다.

앞서 업계는 지난 4월 16일에는 택배물량 증가와 종사자의 안전사고 방지를 위하여 차량 및 종사자 조기충원, 적정 근무량 체계 마련 등 내용이 포함된 ‘택배종사자 보호조치 권고사항(1차)’을 전달받은 바 있다.

국토부는 오는 21일부터 10월 5일까지 2주간 정부, 택배사, 협회 간 비상연락체계를 구축해 물동량 대처 및 종사자 보호 등을 위한 상기 권고사항에 대해 이행실적을 매일 점검하여 이행여부 등을 확인할 계획이다.

점검결과는 매년 택배사를 대상으로 실시하는 서비스평가에 반영한다. 권고사항을 제대로 이행하지 않는 택배사에 대해서는 일정기간 택배차량 신규증차를 불허하는 등 권고사항이 현장에서 실질적으로 적용될 수 있도록 조치할 방침이다.

아울러, 택배기사의 과로사 등 안전사고 방지를 위해 택배 물량이 분산될 수 있도록 하는 대국민 캠페인도 협회·택배사와 함께 전개해 나갈 예정이다.

환경경찰뉴스 고명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