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도네시아, 화상회의 열고 산림산업 협력 논의
한-인도네시아, 화상회의 열고 산림산업 협력 논의
  • 고명훈 기자
  • 승인 2020.09.28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4차 한-인도네시아 정기 산림협력위원회 개최
이탄지 복원사업·산불관리 협력 등 의견 모아
(사진=산림청)
(사진=산림청)

한국과 인도네시아가 산림협력관계를 체결한 이후 첫 온라인 화상 회의를 가졌다. 이날 회의에서 양국은 ‘2021 세계산림총회’ 등 다양한 산림 현안을 논의했다.

산림청(청장 박종호)은 25일 오후 3시 30분(인도네시아 현지 시각 오후 1시 30분) 정부대전청사에서 ‘제24차 한-인도네시아 정기 산림협력위원회’를 개최했다. 회의는 코로나19 사태를 고려해 화상회의로 진행했다.

이날 양국은 이탄지 복원사업, 산불관리 협력, 산림휴양 활성화, 조림 투자사업 협력, 합법목재교역 촉진 등과 관련해 논의했다. 특히, 내년 5월 서울 코엑스에서 열릴 예정인 ‘2021 세계산림총회’를 포함한 한국의 국제산림 쟁점과 관련해 얘기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회의에는 양국 수석대표로 산림청 박종호 산림청장과 인도네시아 시티 누르바야 바카르(Siti Nurbaya Bakar) 환경산림부 장관이 참석했다.

산림청은 지난 1987년 6월 인도네시아와 산림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한 이후 정기 회의를 통해 양국 산림 현안에 대해 교류해 오고 있다.

인도네시아는 1968년부터 현재까지 우리나라 35개 산림기업이 진출했다. 38만 9천 헥타르(ha)의 산림을 현지에 조성하는 등 한국기업의 해외 산림투자가 가장 활발한 국가이다. 또 한국의 전체 해외조림면적의 77%를 인도네시아에 조림하는 등 산림분야 최대 해외 협력국이다.

이날 회의에서, 인도네시아 보고르 센툴과 롬복섬에 각각 조성된 ‘센툴 모형숲(모델숲)’, ‘산림휴양·생태관광 센터’를 활용 방안을 검토했다. 이를 통한 산림휴양 활성화와 전문가 교류에 대해 중점적으로 논의했다. 지역 특성을 살린 특색 있는 휴양 프로그램 도입 등 한국의 선진화된 산림복지 정책이 현장에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산림청은 지난해 10월부터 본격 시행된 한국의 합법목재교역촉진제도를 설명했다. 수종식별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양국이 보유하고 있는 ‘목재 재감’의 상호 교환과 수종식별 기술개발을 위한 연구 협력을 제안했다.

한편, 인도네시아는 매년 대형산불로 인해 이산화탄소 배출 및 대기오염이 심각한 실정이다. 한국은 국내 선진 산불관리 기술 및 시스템을 보급해 산불재난 관리 역량 강화를 지원하고 있다. 현재 인도네시아 수마트라섬 지역에 추진 중인 ‘산불재난관리센터’ 설치사업에 대한 진행 현황을 공유하고, 향후 필요한 협력을 지속해서 논의하기로 했다.

박종호 산림청장은 “코로나19로 대면 협상이 어려워지는 시기를 극복하기 위해 국가 간 화상토론회 형식을 적극 활용한 산림협력위원회 및 실무양자 회의를 개최해왔다”라며, “신남방정책의 중심국가인 인도네시아와는 산림자원개발을 넘어 한국의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한 산불 시스템을 확산시키고 양국의 긴밀한 소통과 공조를 강화해 실질적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환경경찰뉴스 고명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