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공행진’ 서울 아파트값, 10억 선까지 무너졌다
‘고공행진’ 서울 아파트값, 10억 선까지 무너졌다
  • 조희경 기자
  • 승인 2020.09.28 1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년 사이 1억 6천만 원 상승
강남구 서울 최고값...18억 2천만 원
(사진=KB국민은행 홈페이지 갈무리)
(사진=KB국민은행 홈페이지 갈무리)

서울의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이 처음으로 10억 원을 돌파했다. 지난해보다 1억 6천만 원이 넘게 오르면서 최근 아파트값 급등세를 적나라하게 보여주고 있다.

28일 KB국민은행 부동산 리브온은 월간 KB주택가격동향 자료를 공개했다. 공개된 자료에 따르면 9월 서울의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10억 312만 원으로 집계됐다. 상승률로 보면 1년 전보다 19.3% 올랐으며, 2년 전보다는 27.7% 뛰었다. 9억원을 넘어선 지 불과 6개월 만에 10억원 선까지 넘어버린 것이다.

9월 서울 아파트 3.3㎡당 평균 전셋값은 3천 857만 원이다. 전용면적 85.8㎡로 계산하면 10억 279만 원이 돼 평균 매매가격과 거의 같은 수준이 됐다.

지역별로는 성북·노원·금천구 등 서울 외곽 지역의 상승폭이 컸다. 성북구 아파트값은 2년 새 40% 가까이 올랐다. 2년 사이 아파트값이 가장 많이 오른 곳은 금천구다. 2년 사이 39.8% 올랐다.

노원구(39.3%), 금천구(38.7%), 중랑구(37.1%), 강북구(37.0%) 등도 37% 넘게 오르며 그 뒤를 바짝 따랐다. 도봉구(36.7%), 광진구(36.6%), 동대문구(35.7%), 서대문구(35.2%) 등도 35% 넘게 상승했다.

반면, 고가 아파트가 몰려 있는 서초구(17.9%), 강남구(18.3%), 용산구(18.0%) 등은 20%가 안되는 상승률을 기록했다. 비교적 낮은 상승률이지만, 애초에 아파트값이 비싼 강남구의 경우 그 상승액은 2억 8천 192만 원이다. 서울에서 가장 큰 액수에 해당한다. 해당 지역에서 전용 85㎡짜리 아파트를 사려면 평균 18억 2천 173만 원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초구는 15억 7천 134만 원의 평균 매매가격을 기록했다. 강남구와 더불어 상위권 1~2위를 차지했다. 뒤이어 송파구(12억 6천 819만 원), 용산구(12억 3천 617만 원), 성동구(11억 849만 원), 광진구(10억 9천 754만 원), 마포구(10억 5천 848만 원), 양천구(10억 5천 145만 원), 영등포구(10억 2천 899만 원) 등이 10억 원을 넘겼다.

평균 아파트값이 가장 낮은 지역은 금천구(6억 420만 원)다. 이외에도 도봉구·중랑구·강북구·은평구 등 5개 구가 85㎡ 기준 아파트값 7억 원 아래에 머물렀다.

환경경찰뉴스 조희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