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 비효율 건축물, '녹색건축물'로 변신한다
에너지 비효율 건축물, '녹색건축물'로 변신한다
  • 조희경 기자
  • 승인 2020.09.30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30곳 선정해 그린리모델링 방안 등 제시
(사진=국토교통부 공식 블로그 갈무리)
(사진=국토교통부 공식 블로그 갈무리)

정부가 에너지를 많이 소비하는 건축물을 대상으로 녹색건축물로의 전환을 지원한다. 이에 29일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통영시청(제2청사) 등 30개 공공건축물을 ‘2020년 공공건축물 에너지 성능개선 대상‘으로 선정했다. 

한국시설안전공단(이사장 박영수)과 함께 2016년부터 주요 공공건축물 중 상대적으로 에너지를 많이 소비하는 건축물을 선별했다. 국토부는 선별된 해당 건축물에 대해 에너지 성능개선 컨설팅 등을 통해 그린리모델링을 유도하고 있다.

올해에는 단위면적당 에너지 소비량 기준 상위 50%이내 건축물 중 노후도, 에너지효율성, 그린리모델링 사업 파급효과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선정됐다. 특히, 한국판 뉴딜 정책 추진 중인 ‘취약계층 이용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사업’ 대상 16건 등을 포함하는 등 작년보다 선정규모를 확대했다.

선정된 공공건축물에 대해서는 건축물별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기술이 지원된다. 건축물 에너지효율등급 3등급 이상 확보하도록 하는 등 그린리모델링을 유도해 나갈 계획이다.

해당 건축물 관리 기관은 제안된 내용에 따라 에너지 효율 향상을 위한 사업계획서 또는 착수계획서를 제출한다. 이후 제출된 계획서에 따라 그린리모델링 공사를 추진하게 된다.

그간 한국과학기술원 기계공학동, 대구광역시 수성구청, 동두천시 시민회관 등 다수의 공공건축물이 같은 사업을 통해 성공적 그린리모델링을 완수한 바 있다.

2016년 선정된 ‘인천연안여객터미널‘의 경우 단열보강·창호교체, 고효율 열원설비 설치, 자연환기 시스템 도입을 통해 에너지소요량 25%이상 절감효과를 달성하는 등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사업의 모범이 되고 있다. 

국토교통부 김상문 건축정책관은 “금번 사업이 국가온실가스 감축 등 그린리모델링의 효과와 중요성에 대해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이번 사업이 공공건축물의 에너지 사용량 감축과 그린뉴딜의 핵심사업인 ‘취약계층 이용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의 활성화를 선도함은 물론 민간 부분의 그린리모델링 확산을 견인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환경경찰뉴스 조희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