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감소세...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하향 조정
코로나 감소세...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하향 조정
  • 고명훈 기자
  • 승인 2020.10.11 2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문판매 등 위험요인은 방역 강화 수준 유지
다중이용시설도 핵심 방역수칙 의무화 그대로
(사진=국무조정실)
(사진=국무조정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나흘째 두자리 수를 기록한 가운데 정부가 전국적 사회적 거리두기를 1단계로 하향 조정했다.

11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정세균 국무총리는 사회적 거리두기 하향 조치를 공식 발표했다.

이날 정 총리는 "장기간 계속된 사회적 거리두기로 많은 국민이 피로감을 느끼고 민생 경제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을 적극 고려해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1단계로 조정한다"라면서도 "방문판매 등 위험요인 관련 방역 관리는 강화된 수준을 유지한다"라고 전했다.

위험도가 높은 다중이용시설에 대해서는 여전히 핵심 방역수칙을 계속 의무화한다. 시설의 운영 제한은 최소한 줄이되 대상별 위험도에 따라 정밀 방역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음식점과 카페 등 밀집이 많은 매장 내에서의 거리두기 조치를 계속 시행하고,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핵심 방역수칙 준수 의무화도 유지한다.

정 총리는 수도권 지역에 대해서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방역수칙 중 꼭 필요한 조치를 유지한다"라고 언급했다. 아직 확진자 감소세가 더디다고 판단한 이유에서다.

이어 정 총리는 "국민 생명과 안전을 위해 집회를 자제해 준 단체와 불편을 감수해 준 시민께 감사하다"라며, "이달 중순부터 단풍이 절정을 이루면 이를 즐기려는 국민이 많을텐데 단체탐방보다 가족 단위의 소규모 탐방을 권하고, 마스크도 반드시 착용해 달라"라고 당부했다.

환경경찰뉴스 조희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