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소비쿠폰 다시 뿌리고 세일·관광 행사도 다시 연다
정부, 소비쿠폰 다시 뿌리고 세일·관광 행사도 다시 연다
  • 조희경 기자
  • 승인 2020.10.16 2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완화에 따른 정책 재개
30만개 직접 일자리 정책도 올해 안에 마무리 예정
(사진=기획재정부)
(사진=기획재정부)

코로나19가 재확산하면서 잠시 미뤄뒀던 8대 소비쿠폰 정책이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완화되자 다시 추진된다. 정부는 방역당국과 손을 잡고 소비쿠폰 지급 재개와 각종 세일·관광 관련 행사를 열 계획을 세우고 있다.

1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열린 제18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중단됐던 8대 소비쿠폰 등은 방역당국과 긴밀한 협의를 거쳐 재개시기, 행사 추진, 방역 보완 등을 종합 점검한 뒤 추진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지난 8월 숙박, 관광, 공연, 영화, 전시, 체육, 외식, 농수산물 등 8대 분야에서 활용할 수 있는 쿠폰 지급 정책이 시행된 바 있다. 그러나 코로나19 재확산하면서 지급을 중단했다.

김용범 기재부 1차관은 쿠폰 정책 재개 시점과 예산 등에 대해 “방역당국과 협의해 아주 가까운 시일 안에 조만간 확정활 계획”이라며 “필요하다면 지급 요건 완화 등을 통해 예산 차질 없이 집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각종 세일·관광 행사도 다시 열릴 예정이다. 코리아세일페스타, 중소기업·전통시장 등 크리스마스 마켓 소비행사, 코리아 수산 페스타, 문화관·미술관·박물관 등 각종 이벤트가 재개된다. 더불어 근로자 휴가 지원사업 활성화, 유원시설 할인 이벤트, 지역축제 소개 등 관광 관련 정책도 다시 추진할 방침이다.

정부는 고용악화 해소를 위해 30만개 직접 일자리를 올해 안에 마무리 짓는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내달 중 긴급 고용안정지원금 지급도 완료할 예정이다.

직접일자리는 1만명 이상 추가 고용하기로 했다. 비대면·디지털 일자리는 참여기준을 완화해 29만 1천 명의 채용을 추진할 방침이다. 사회서비스 일자리도 1만 5천 명을 추가한다. 또 고용보험 사각지대 해소 로드맵를 올해 안에 수립한다. 해당 로드맵에는 고용보험 확대 적용방안과 대상별 소득정보 파악체계 구축방안 등이 포함된다.

환경경찰뉴스 조희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