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별세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별세
  • 이의정 기자
  • 승인 2019.04.08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향후 70세, 사인은 폐질환 미국LA에서 사망
(사진출처=한진그룹)
(사진출처=한진그룹)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8일 새벽 0시16분 (한국 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별세했다. 향년 70세, 사인은 숙환이다. 운구 및 장례 일정, 절차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조 회장은 그동안 폐질환을 앓아 왔으며 치료차 미국에서 체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조 회장의 임종은 조 회장 부인인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과 장남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장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차녀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 등 가족이 지킨 것으로 알려졌다.

조 회장은 1949년 3월 인천에서 한진그룹 창업주인 고 조중훈 회장의 장남으로 태어났다. 1974년 대한항공에 입사해 1992년 대한항공 사장, 1999년 대한항공 대표이사에 올랐다. 2003년부터 한진그룹 회장직을 역임했다.

조 회장은 2014년 장녀의 ‘땅콩회항’ 사건에 이어 2018년 차녀의 ‘물컵 갑질’ 사건이 터지면서 오너 일가의 인성자질 논란에 휘말렸다. 소위 갑질 논란으로 번진 이 사건은 재벌가 경영 퇴진 이라는 여론을 만들었고 지난달 27일 대한항공 이사의 지위를 상실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현지에서 조 회장을 한국으로 모셔오기 위한 절차를 밟고 있다”고 말했다.

환경경찰뉴스 이의정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