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지진 이번엔 경북 울진 규모3.8
또 지진 이번엔 경북 울진 규모3.8
  • 이의정 기자
  • 승인 2019.04.22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지진과는 무관…대구·경북 주민 '불안'
지진발생지역 (사진출처=기상청)
지진발생지역 (사진출처=기상청)

기상청(청장 김종석)은 22일 오전5시 45분 경북 울진군 동남쪽 38km 해역(발생깊이 21km)에서 규모 3.8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정확한 발생 위치는 북위 36.86, 동경 129.80이다. 이에 기상청은 지진속보를 발표하고 긴급 재난 문자를 발송했다.

지역에 따라 진동을 느끼는 계기 진도의 경우 경북 강원지역이 3, 충북이 2 로 분석됐다.

3은 ‘실내, 특히 건물 위층에 있는 사람이 현저하게 느끼며, 정지하고 있는 차가 약간 흔들림’ 수준이다. 2는 ‘조용한 상태나 건물 위층에 있는 소수의 사람만 느낌’으로 표현된다.

지진 발생 후 4분 지난 49분쯤 규모 1.3의 여진이 1회 발생했다.

기상청은 “이번 지진은 2019년 4월 19일 발생한 규모 4.3 해역지진과는 116km 떨어져 있어, 두 지진 사이의 연관성은 적은 것으로 판단된다”고 전했다.

갑작스런 새벽의 진동으로 대구·경북 주민들은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

일부주민들은 미세한 건물의 흔들림을 느꼈으며 몇몇 주민은 재난 알람문자에 놀라 잠에서 깼다.

경북소방본부 관계자는 “현재 지진을 느꼈다는 유감신고 8건 외 접수된 재산·인명피해신고는 없다”고 발표했다.

환경경찰뉴스 이의정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