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전문가들과 함께 소프트웨어 일자리 미스매치 해결 나서
정부, 전문가들과 함께 소프트웨어 일자리 미스매치 해결 나서
  • 임영빈 기자
  • 승인 2019.05.24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소프트웨어 일자리 네트워크에서 현장 문제해결 논의
(사진출처=고용노동부 공식 블로그 갈무리)
(사진출처=고용노동부 공식 블로그 갈무리)

소프트웨어 업종에서의 일자리 미스매치를 해결하기 위해 정부와 일자리 전문가들이 머리를 맞댔다.

서울 소프트웨어 일자리 네트워크는 24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서울시·유관기관·사업주 및 고용노동부 ‘지역산업 고용포럼’ 전문가들과 함께 소프트웨어 산업 현장의 일자리 문제를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토론회에서 대두된 서울 소프트웨어 업종의 대표적 일자리 문제는 구로구·금천구 등 중소 소프트웨어 기업 밀집지역의 인력수급 부조화(미스매치)였다.

2018년 정부는 이 지역의 소프트웨어 사업체와 노동자에게 고용장려금 103억 원(고용부), 빅데이터·스마트팜 인력양성 자금 5억 9000만 원(서울시) 등 다양한 지원을 했다.

그러나 보다 근본적인 문제 해결에는 역부족이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기업이 경력 부족 구직자들의 과제 수행 능력을 파악하기 어렵다는 점, 거주 여건이 열악해 구직자들이 취업을 기피하는 점 등이 맞물려 미스매치의 원인을 해결하기 어려웠기 때문이다.

이에 이번 토론회에서는 소프트웨어 기본능력 측정 평가제도(TOPCIT)를 지역 중소기업 맞춤형으로 변형해 기업들이 이 테스트 결과를 토대로 구직자의 업무능력을 파악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고용노동부 나영돈 고용정책실장은 “서울 소프트웨어 산업 관계자분들이 직접 참여해, 지역 현실에 맞는 해결 방안을 스스로 설계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매우 카드”며 “이 네트워크가 해결 전략들을 현장에서 꾸준히 추진해나가고 우수한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중앙 차원에서도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이어 “올해 중 「지역산업 고용포럼」 위원들이 전국을 순회하며 각 지역의 일자리 네트워크들과 고용 문제들을 함께 논의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서울 소프트웨어 일자리 네트워크는 서울고용노동청과 서울인적자원개발위원회 주도로 지난 3월 7일 발족한 단체다. 서울시·한국소프트웨어산업협회·소프트웨어정책연구소·서울중소벤처기업청 등 18개 기관이 참여하고 있다.

환경경찰뉴스 임영빈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