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1천개 이상 혁신기업의 기술 실증의 장 제공”
서울시 “1천개 이상 혁신기업의 기술 실증의 장 제공”
  • 임영빈 기자
  • 승인 2019.05.28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테스트베드 서울’ 선언…오는 2023년까지 1500억 원 투입
서울창업카페 신촌점(왼쪽)과 서울시 NPO지원센터 (사진출처=서울시 공식 홈페이지 갈무리)
서울창업카페 신촌점(왼쪽)과 서울시 NPO지원센터 (사진출처=서울시 공식 홈페이지 갈무리)

서울특별시(시장 박원순, 이하 서울시)가 지하철, 도로, 한강교량, 시립병원, 지하상가 등 관내 공공구역을 혁신기업의 기술을 실증할 수 있는 장으로 제공한다.

시정의 모든 현장에서 블록체인, 핀테크, 인공지능(AI)와 같은 혁신기술로 탄생한 시제품 및 서비스의 성능과 효과를 시험하고 사업성을 검증할 수 있는 ‘테스트베드’로 개방한다.

28일 서울시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테스트베드 서울」을 선언했다. 올해를 ‘테스트베드 서울 구축 원년’으로 삼고 오는 2023년까지 예산 1500억 원을 집중 투입해 1000개 이상의 혁신기업 성장을 지원하겠다는 방침이다.

최근 기술창업이 붐을 이루면서 올 1분기 국내 기술창업 기업 수가 총 5만 9000여개로 통계 작성 이후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그러나 경제적 파급효과가 큰 혁신기술을 개발하고도 초기시장 형성과 판로개척이 어려워 사업화가 진전되지 못하는 경우가 많고, 사업화에 성공하더라도 실제 판매·납품 실적 없이는 기존 시장의 진입장벽을 뚫기 어려운 경우 역시 대다수다.

이에 서울시가 혁신기업의 기술을 실증해낼 수 있는 장을 제공키로 했다.

적용 대상은 서울 소재 중소·벤처기업의 상용화 직전 제품 또는 서비스이다. 서울시 본청과 서울교통공사, 서울시설공단 등 투자출연기관, 사업소의 각종 시설물과 현장에서 최대 1년 간 적용·테스트할 수 있고, 실증사업비로 최대 5억 원까지 지원한다.

서울시는 실증을 통해 성능과 안전성이 검증된 제품에 대해서는 ‘성능확인서’도 발급할 계획이다. 향후 각 기업에서 국내·외 판로 확대를 위한 레퍼런스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한다.

아울러 오는 2020년부터 전 기관·부서별로 ‘혁신제품 구매 목표제’를 도입하고 ‘적극행정 면책제도’를 적용하는 등 서울시가 구미처가 돼 적극적으로 공공구매에도 나설 예정이다.

서울시 조인동 경제정책실장은 “서울의 모든 공공 인프라를 혁신기술의 테스트베드로 개방하고 시가 가진 방대한 정보, 구매역량을 적극 활용해 혁신기업들의 성장을 위한 즉각적이고 실효적인 지원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서울시는 채택된 제품과 서비스의 실증과정 전반을 조율하고 신속하고 효율적인 추진을 위해 서울산업진흥원에 전담기구인 ‘테스트베드 사업단’을 조직해 올 7월부터 운영할 계획이다.

환경경찰뉴스 임영빈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