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청, ‘2018년 제2회 IPCC 대응을 위한 국내 전문가 토론회’ 개최
기상청, ‘2018년 제2회 IPCC 대응을 위한 국내 전문가 토론회’ 개최
  • 홍연희 기자
  • 승인 2018.11.05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기상청)
(사진출처=기상청)

기상청(청장 김종석)이 기후변화의 대국민 이해 확산과 유엔기후변화협약 대응을 위해 오는 7일(수) 오후 3시, 한국프레스센터(20층 내셔널프레스클럽)에서 ‘제2회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 대응을 위한 국내 전문가 공개 토론회(포럼)’를 개최한다고 5일 밝혔다.

기상청이 주최하고 한국기후변화학회가 주관하는 이번 포럼은 제48차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 총회(10월 1〜6일)의 후속 행사이다. 포럼 주제는 「지구온난화 1.5℃」특별보고서의 주요 내용과 논의 동향이다.

「지구온난화 1.5℃」 특별보고서는 파리협정 체결(2015년)과 동시에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 당사국 총회에서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에 정식으로 작성을 요청한 것으로, 산업화 이전 대비 2100년까지 지구 평균 기온 상승폭을 1.5℃로 제한하기 위한 온실가스 배출경로와 온난화의 영향 등을 과학적으로 분석한 보고서이다.

포럼에서는 제48차 IPCC 총회 유치부터 특별보고서 승인에 이르기까지의 기상청의 행보를 소개하며, 당시 정부대표단으로 참석했던 각 분야 전문가들이 「지구온난화 1.5℃」 특별보고서의 부분별 주요 내용을 설명할 예정이다.

이후에는 「지구온난화 1.5℃」 특별보고서의 시사점과 향후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 및 기후변화협상 대응 방향에 대해 정부 부처와 학계, 연구기관 등 각 분야별 전문가들이 의견을 나눈다.

김종석 기상청장은 “이번 공개 토론회에서 활발한 논의가 이루어져 기후변화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이 한층 높아지고 올 12월 기후협상에도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라고 전했다.

환경경찰뉴스=홍연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