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재난지원금 "시민이 살아야 서울시도 살 수 있다"라는 각오로 결단...정부지원과 중복신청 가능
서울시, 재난지원금 "시민이 살아야 서울시도 살 수 있다"라는 각오로 결단...정부지원과 중복신청 가능
  • 이의정 기자
  • 승인 2020.04.02 2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30일부터 재난긴급생활비 신청 시작, 2일 오전까지 14만 2369명 신청
신청 사흘만에 총 25명 지급 완료...서울시 지원, 정부 지원보다 먼저 신청해도 돼
(사진출처=서울시 페이스북)

박원순 서울시장이 서울시의 ‘재난긴급생활비’와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의 중복 지원을 허용한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2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이같은 내용이 담긴 재난긴급지원금 방안을 발표했다. 서울시는 지난 3월 30일부터 온라인 서울시복지포털과 전화상담을 통해 재난긴급생활비 신청을 받기 시작했다. 이에 2일 오전까지 14만 2369명이 신청한 상태이며 신청 사흘 만에 총 25명에게 지급이 완료됐다. 

박 시장은 "서울시민들은 정부가 발표한 '긴급재난지원금'과 서울시의재난긴급생활비에 대해 혼동을 하고 있다."며 "서울시의 지원과 정부의 지원을 둘 다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예를 들어서 5인가구의 경우 기준에 부합되면, 서울시 재난긴급생활비를 가구당 최대 50만원(모바일 서울사랑상품권은 55만원),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최대 100만원까지 모두 받으실 수 있다.

박 시장은 "서울시는 이미 재난관리기금과 긴급 추경 등 가용할 수 있는 재원을 있는대로 끌어 모아 코로나19로 생계절벽을 겪고 있는 시민들을 지키고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향후 세입여건의 악화 등 재정적 어려움이 불 보듯 뻔한 상황이지만 시민의 삶이 먼저라는 생각으로 추가지원이 가능하도록 결단을 내렸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서울시는 ‘긴급재난지원금’ 지원을 위한 정부 방침에 따라 정부와 지자체 분담비율 8:2를 기준으로 약 3500억원에 달하는 추가 재원 마련을 위해 뼈를 깎는 심정으로 특단의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서울시는 2차 추경을 통해서 재원을 마련할 계획이다.

박 시장은 "재원마련을 위해 다리 하나를 베어 낸다는 결단으로 서울시가 추진하고 있는 중요사업도 포기할 것이다"라며 "시민이 살아야 서울시도 살 수 있다는 것이 저의 소신이고 가치이다"라고 비장한 각오를 밝히기도 했다.  

박 시장은 "정부가 발표한 ‘긴급재난지원금’이 지급되기까지 구체적인 지원방식 확정과 2차 추경통과 등 적지 않은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며 "그동안 혹시나 정부지원을 못 받게 될까봐 서울형 재난긴급생활비 신청을 미뤄왔던 분들은 먼저 서울시 지원을 받으시고, 추후에 정부 지원도 신청해서 받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환경경찰뉴스 이의정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