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집단 성폭행 사건 경찰 부실 수사 의혹...감찰 착수
인천 집단 성폭행 사건 경찰 부실 수사 의혹...감찰 착수
  • 이의정 기자
  • 승인 2020.04.21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폐쇄회로 (CC)TV 영상 촬영 안해...사라진 증거 자료
피해자 신변보호 무시...피해자, 가해자2차 가해 받아
여성단체, 철저한 진상조사 의혹 밝혀야
(사진출처=국민청원 게시판)출처 : 환경경찰뉴스(http://www.epnnews.com)
(사진출처=국민청원 게시판)

최근 국민적 공분을 일으킨 인천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과 관련해 경찰이 증거 영상물을 유실하고 피해자의 신변보호에 미흡했다는 부실수사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이에 인천지방경찰청 감찰계는 21일 연수경찰서 여성청소년 수사팀 전·현직 팀장과 담당 수사관 등 3명에 대해 감찰조사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12월 인천 한 아파트 단지에서 남학생 2명이 여중생을 집단 성폭행한 사건이 발생했다. 피해 여중생 부모는 피해사실을 경찰에 신고하고 피해자 신변보호를 요청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불법 촬영이 의심괴는 가해자들의 휴대전화를 압수해 달라는 피해 부모의 요청도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이에 피해 여중생은 2차 피해를 받았다.

경찰은 사건발생 3일 뒤에야 아파트 관리사무실을 찾아 해당 폐쇄회로 (CC)TV 영상을 열람했으며 이 것을 촬영해 놓지도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이같은 사실은 피해자의 법률대리인이 지난 3월 경찰의 영상 일부를 정보공개하면서 알려졌다.  사라진 영상에는 가해자 한 명이 웃으면서 피해자를 질질 끌고가는 모습이 담겨 있었다.

사건에 중요한 단서가 될 수 있는 장면이 사라진데 대해 부실수사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피해 여중생의 오빠는 경찰이 범행 장면 폐쇄회로(CC)TV 영상을 실수로 확보하지 않은 것이 아니라 고의로 삭제했을 것으로 의심된다는 진정을 제기한 상태다.

그러면서 그는 검찰에서 CCTV 영상을 확인한 결과 피의자들의 특수강간(집단성폭행) 범행 시점 직전부터 직후까지의 영상자료만 사라진 것이 이상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수사관이 CCTV 영상을 확보할 당시 촬영한 휴대전화를 디지털 포렌식해 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인천청 여청수사계는 부실 수사 논란이 일자 진상 파악 후 수사과정에서 미흡한 점이 있는지 사실관계를 추가로 확인해 달라는 취지로 감찰 조사를 의뢰했다.
 

(사진출처=사단법인 인천여성의 전화)

여성인권 운동단체인 인천여성의전화는 21일 성명서를 내고 "인천 연수구 중학생 집단 성폭행 사건 수사 과정에서 발생한 수사관의 증거 영상물 유실사건에 대해 정확한 진상조사를 할 것"을 촉구했다. 이 단체는 성명서를 통해 "철저한 진상조사와 더불어 의구심을 불러일으키는 수사정황과 절차를 명확히 밝히고 책임소재는 분명히 해 경찰에 대한 신뢰를 회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경찰은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강간 등 치상 혐의로 가해자 2명을 구속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 상태다.

환경경찰뉴스 이의정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