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한국물기술인증원에서 수도용 제품 인증업무 본격 수행"
환경부 "한국물기술인증원에서 수도용 제품 인증업무 본격 수행"
  • 김민석 기자
  • 승인 2020.08.04 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용 제품 위생안전기준 인증업무 기관 변경으로 공정성 및 신뢰성 확보
(사진출처=환경부 공식 블로그 갈무리)
(사진출처=환경부 공식 블로그 갈무리)

환경부(장관 조명래)가 수도용 자재와 제품의 위생안전기준 인증업무 위탁기관 변경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수도법 시행령’ 일부개정(안)이 4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돼 이달 중 공포 후 즉시 시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수도용 자재 및 제품의 위생안전기준 인증은 해당 자재 및 제품이 수돗물과 접촉할 경우, 유해물질(카드뮴, 수은, 철 등 45개 항목)이 물에 기준치 이상을 녹아나오는지 여부를 확인해 기준 이내인 경우에만 인증해 제조·수입을 허용하는 제도다.

환경부는 이번 수도법 시행령 개정으로 인증업무를 한국물기술인증원(원장 민경석)에서 수행하게 됐으며 이에 따라 수도용 자제와 제품에 대한 인·검증의 공정성 및 신뢰성이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수도용 자재 및 제품의 위생안전기준 인증은 2011년 5월부터 도입됐다. 그간 수도용 자재와 제품에 대한 인증업무는 한국상하수도협회에서 위탁수행해왔으나 협회 측이 수도용 자재 및 제품 제조업체를 회원으로 두고 있어 공정성 및 객관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제기돼왔다.

이에 반해 한국물기술인증원은 인증업무 기관 변경에 따른 업무 혼선을 방지하고 전문성 향상을 위해 꾸준히 준비해 왔다.

기업 불편과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한국상하수도협회에서 인증정보시스템을 안정적 이관·운영을 도모하고 전문 인력을 추가 확보했다. 또, 유통제품 조사 및 인증정보를 실시간 제공할 수 있도록 인증정보시스템을 개선했다.

한국물기슬인증원은 수도용 자재와 제품의 인·검증 업무와 더불어 각종 연구개발 수행, 해외 인증기관과의 업무협약 체결 등을 통해 국내 물 기업의 해외진출 지원 등 보다 나은 인증 서비스를 우리 기업에게 제공할 계획이다.

환경부 신진수 물통합정책국장은 “이번 수도법 시행령 개정으로 물 분야 인증업무에 대한 전문기관의 공정하고 투명한 인증관련 업무가 수행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됐다”라면서 “국민 위생안전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환경경찰뉴스 김민석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