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대본 “렘데시비르 투여 106명 중 4명 ‘이상반응’…효과 검토 중”
중대본 “렘데시비르 투여 106명 중 4명 ‘이상반응’…효과 검토 중”
  • 이재승 기자
  • 승인 2020.08.04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환자들에게서 간 수치 상승·피부 발진 등 나타나
(사진출처=서울대병원)
(사진출처=서울대병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치료에 일정부분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진, 미국의 에볼라 치료제 렘데세비르를 투약받은 국내 환자 106명 중 4명에게서 이상반응이 나타난 것으로 알려졌다.

4일 중앙방역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 나선 권준욱 부본부장은 “이상반응은 간 수치가 상승한 것, 피부에 두드러기가 생긴 것, 발진이 생긴 것, 심장에서 심실이 조금 조기수축이라고 해서 약간 리듬에 문제가 생긴 것, 그런 정도의 4가지 이상반응이 확인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렘데시비르 투여 효과와 관련해 임상 전문가들과 함께 더 검토하고 있는 단계다”라고 덧붙였다.

권 부본부장은 “환자 상황과 관련해 판단하려면 임상적인 여러 상황을 살펴봐야 한다”라면서 “투약 환자들이 중증 이상에 연령대가 높은 고위험군 환자가 많고 기저질환도 많다”라고 함께 설명했다.

렘데시비르는 미국 길리어드사이언스사가 에볼라 바이러스 치료제로 개발한 항바이러스제다. 코로나 19 치료 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돼 세계 각국에서 치료제로 수입 중이다.

정부도 ‘특례수입’ 절차를 통해 지난달 1일부터 국내에 들여왔으며 현재까지 총 33개 병원에서 중증·위중환자 108명에게 투여했다.

환경경찰뉴스 이재승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