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음성, 차명진 양성'...정치권 덮친 코로나19
'이낙연 음성, 차명진 양성'...정치권 덮친 코로나19
  • 고명훈 기자
  • 승인 2020.08.19 1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음성 판정 받고 활동 일시 중지
향후 일정 당과 협의 중
(사진출처=이낙연 페이스북)
(사진출처=이낙연 민주당 당대표 후보 페이스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정치권까지 투입하면서 긴장감이 돌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당대표 후보가 확진자와 간접 접촉한 뒤 감염 여부 검사를 받았다. 결과는 음성으로 나타났다.

19일 이 후보는 SNS를 통해 “오늘 오전 10시 10분 조금 전 국립중앙의료원으로부터 코로나19 검사 결과를 통보 받았다”며 “‘음성’으로 나왔다고 한다”고 밝혔다.

이어 “부족한 저를 걱정해주신 많은 분께 감사드린다”며 향후 활동에 대해서는 “국립중앙의료원의 권고를 존중하며 국회 및 당과 상의해 결정하겠다”고 전했다.

지난 17일 오전 이 후보는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인터뷰를 가졌다. 그런데 해당 방송 직전 출연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이 전해 들어온 것이다. 결국 이 후보는 다음날 저녁 국립의료원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현재 이 후보는 검사를 받은 직후 모든 일정을 멈추고 자가 격리에 들어간 상황이다.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캠프 측은 일정을 즉각 재개하지 않고 당과 협의 중에 있다.

지난달 3일에는 민주당 오영환 의원이 행사에 참가했다가 코로나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확인돼 자가격리에 들어간 일이 있었다.

또, 지난 15일 차명진 전 의원이 광화문 집회에 참가했다가 양성 판정을 받았다. 정치권에 터진 첫 감염 사례다.

한편 이낙연 후보와 더불어 CBS라디오에서 확진자와 간접 접촉한 민주당 김용민 의원과 미래통합당 최형두 의원 역시 코로나19 감염 여부 검사를 받고 현재 결과를 기다리는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환경경찰뉴스 고명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