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웨이, 3분기 경영실적 매출액 8004억...전년 대비 5.4%↑
코웨이, 3분기 경영실적 매출액 8004억...전년 대비 5.4%↑
  • 고명훈 기자
  • 승인 2020.11.06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분기 매출액 8004억 원, 영업이익 1686억 기록
코로나19 재확산 등 여파, 국내 사업 5.1% 감소
해외사업 부문 46.7% 증가해 분기실적 견인
4분기 신규 CI 공개·아이콘 정수기 출시 등 혁신 기대
(사진=환경경찰뉴스)
(사진=환경경찰뉴스)

국내 렌탈업계 부동의 1위, 라이프케어기업 코웨이(대표 이해선)가 지난 상반기에 이어 하반기에도 좋은 실적을 거뒀다. 국내 실적은 다소 감소했지만 해외사업 부문의 실적이 크게 증가했다.

코웨이는 4일 공시를 통해 2020년 3분기 경영 실적을 발표했다. 자료에 따르면 올해 3분기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5.4% 증가한 8004억 원,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 20.2%, 5.5% 증가한 1686억 원, 1168억 원을 기록했다. 3분기 누적 매출액은 2조 3748억 원, 영업이익 4766억 원이다. 전년 동기 각 6.8%, 15.2% 증가했다.

다만 국내 환경가전사업 실적은 서비스 조직인 CS닥터의 총파업과 코로나19 재확산 등 어려운 대내·외 환경적 영향으로 감소했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5.1% 감소한 5074억을 기록했다. 렌탈 판매량 역시 전년 동기 대비 26.6% 감소한 28만 5천 대를 기록했다.

이런 영향으로 국내 렌탈 계정은 1만 1천대 순감했지만 4분기에는 아이콘 정수기 등 혁신 제품들이 소비자들에게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기에 실적 반등을 이룰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국내에 비해 해외사업 부문 실적이 돋보였다. 코웨이의 3분기 해외 사업 매출액은 주요 해외 법인 순항 및 해외 거래선 다각화 노력 등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46.7% 증가한 2713억 원을 기록했다.

말레이시아 법인은 공격적인 영업활동과 마케팅 등을 통해 코로나19 속에서도 고성장을 이어갔다. 말레이시아 법인의 3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33.8% 증가한 1788억 원을 달성했다. 미국 법인 매출액은 공기청정기 판매 증가 등의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130.7% 증가한 518억 원을 기록했다.

코웨이의 2020년 3분기 기준 국내외 총 계정 수는 국내 계정 순증은 감소했으나, 말레이시아 등 해외법인의 성공적인 계정 순증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47만 계정이 늘어난 810만 계정으로 성장세를 이어갔다.

이해선 코웨이 대표이사는 “코웨이는 3분기에 CS닥터 총파업, 코로나19 재확산 영향이 국내 사업에 큰 어려움을 주었다. 이를 해외 사업의 성장세가 만회하여 매출과 당기순이익 등 주요 경영지표에서 소폭의 성장세를 이어갈 수 있었다”라며, “최근 코웨이는 신규 CI를 공개하고, 아이콘 정수기처럼 세상에 없던 혁신 제품을 출시하는 등 ‘뉴 코웨이'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하고 있기에 앞으로가 더욱 기대되는 기업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환경경찰뉴스 고명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