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당국 “화이자 백신, 선입금 포기하더라도 인구 60%분 가져올 것”
방역당국 “화이자 백신, 선입금 포기하더라도 인구 60%분 가져올 것”
  • 조희경 기자
  • 승인 2020.11.12 1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협력·글로벌기업 개별 계약 모두 도모
(사진=이브리핑 갈무리)
(사진=이브리핑 갈무리)

미국 제약사 화이자에서 들어온 백신 개발의 희소식에 정부가 최대한 물량을 많이 확보하겠다는 의지를 내세웠다. 인구 60% 접종분을 가져오겠다는 목표를 세워 국민들에게 발표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제2부본부장은 12일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선입금을 포기하는 한이 있더라도 충분하고 최대한 많은 양을 확보하고 구매하겠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우선 연내에는 전체 인구의 60%를 확보하는 것을 목표로 현재 원활하게 잘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정부는 코로나19 백신을 신속하게 확보하기 위해 국제협력을 튼튼히 하는 동시에 글로벌 제약사와 개별 계약까지 도모하는 투트랙 전략을 세워 추진하고 있다. 백신 공동 구매를 위한 국제 프로젝트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를 통해 백신 1천만명 분을 확보하고 글로벌기업과는 개별 협상을 진행하며 2천만 명 분을 구매하겠다는 계획이다.

코박스 기구 및 글로벌 제약사와의 협상과 별개로 국내 제약사의 코로나19 백신 개발 지원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권 부본부장은 “설령 글로벌 제약사를 통해서 백신이 충분히 확보가 되더라도 뒤늦게 국내의 국산 코로나19 백신이 개발돼 안전성과 유효성이 입증되면 접종에 활용이 되든 안 되든 구매함으로써 국산 코로나19 백신이 완성되는 것을 끝까지 지원할 것”이라고 전했다.

현재 우리나라는 혈장치료제 임상 2상과 함께 항체치료제 임상 1상이 진행 중이며 경증과 중증 확진자 대상 항체치료제도 임상 2/3상, 예방 목적 항체치료제 임상 3상에 이르렀다.

더불어 권 부본부장은 “코로나19 백신은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한 것인 만큼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라며, “백신 도입과 접종은 시행의 편리성, 또 적시에 이를 대량생산해서 공급할 수 있는 생산·유통·운송체계 등 종합적으로 미리 검토·준비돼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한편 지난 11일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 중인 백신 제품이 코로나19 예방효과가 90% 이상이라는 임상시험 중간결과가 나오면서 백신의 구매·공급 절차에 세계가 집중하고 있다.

환경경찰뉴스 조희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