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웨이 소속 20대 청년, 버스기사 의식 잃자 운전대 잡고 대형사고 막아
코웨이 소속 20대 청년, 버스기사 의식 잃자 운전대 잡고 대형사고 막아
  • 고명훈 기자
  • 승인 2020.11.16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리막서 의식 잃은 기사 발견하고 브레이크 밟아 버스 멈춰
코웨이서 홈케어닥터 근무...사고예방 공로 표창장 수여
(사진=환경경찰뉴스)
(사진=환경경찰뉴스)

승객들을 태운 버스가 충돌해 자칫 큰 사고가 일어날 수 있던 상황, 한 20대 청년의 용감함과 결단력이 비극을 막아 화제가 되고 있다. 코웨이(대표 이해선) 소속 홈케어닥터로 활동 중인 신정무 씨(26세)가 그 주인공이다.

13일 코웨이에 따르면 신씨는 지난 2일 오후 5시 반쯤 고양시 덕양구 통일로에서 마을버스 탑승 중 의식을 잃은 버스 기사를 대신해 버스의 제동장치를 조작하고 신속한 대처로 버스 기사와 탑승 중인 승객을 구했다.

신씨는 당시 내리막 경사로에서 신호 대기 중이던 버스가 이동하지 않고 밀려가는 상황이 발생하자 이상함을 감지하고 재빨리 운전석으로 다가가 상황을 살폈다. 의식을 잃어가던 기사를 발견하고 브레이크 페달을 밟아 밀려나던 버스를 멈췄다. 자칫 큰 사고로 이어질 뻔한 위급한 순간이었다.

버스를 새운 후 경련 증상을 보이며 의식을 잃어가던 버스기사를 보고 운전석에서 기사를 이동시켜 다른 승객들과 협조해 구조대가 도착할 때까지 위급한 상황에 대처했다.

1종 대형 면허를 보유 중이던 신씨는 구조대가 도착한 뒤에도 퇴근길의 복잡한 교통 상황 정리를 위해 정차된 버스를 갓길로 이동시키며 마무리 순간까지 위기의 현장을 도왔다.

신씨는 “대단한 일을 한 것도 아닌데 부끄럽다. 다른 승객분들이 함께 나서서 큰 사고를 막을 수 있었다”라며 “평소 마을버스를 탑승할 때마다 밝게 인사를 건네 주시는 좋은 분이신데 이번 일로 피해를 당하지 않으셨으면 좋겠다”라고 버스 운전사의 안부를 걱정하며 의인의 모습을 보였다.

한편 코웨이는 이번 미담을 사내 게시판에 소개하고 대표이사가 포상하는 등 감사의 마음을 전달했으며 고양 경찰서는 사고예방 공로를 인정해 표창장을 수여했다.

(사진=환경경찰뉴스)
(사진=환경경찰뉴스)

환경경찰뉴스 고명훈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