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탄소중립, 다음 정부에 안 넘기겠다”
문 대통령 “탄소중립, 다음 정부에 안 넘기겠다”
  • 조희경 기자
  • 승인 2020.11.27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50 탄소중립 범부처 전략회의 개최
범정부 체계 구축해 강력히 추진할 것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청와대에서 2050 탄소중립 범부처 전략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청와대에서 2050 탄소중립 범부처 전략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탄소중립 정책을 범정부 차원에서 강력히 구축하겠다며 재차 강조했다. 탄소중립은 이산화탄소를 배출한 만큼 흡수해 탄소 배출량을 ‘0’으로 만들겠다는 정부의 환경정책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오전 청와대에서 주재한 2050 탄소중립 범부처 전략회의 모두발언에서 “2050년 탄소중립은 거스를 수 없는 세계적 대세가 됐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범정부 추진체계 구축과 관련, “민·관이 함께 참여하는 대통령 직속 가칭 ‘2050 탄소중립위원회’를 설치할 것”이라며 “에너지 전환 정책이 더 큰 힘을 받을 수 있도록 산업통상부에 에너지 전담 차관을 신설하는 방안도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모든 경제 영역에서 저탄소화를 추진해 나가겠다. 에너지시스템의 구조적 전환이 그 출발점”이라며 “화석연료에서 신재생에너지로 에너지 주공급원을 전환하고 전력망 확충과 지역 중심의 분산형 전원 체계를 확산할 것이며, 재생에너지·수소·에너지 IT 등 3대 에너지 신산업 육성에 주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정부는 2030년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발표했지만 큰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제조업과 탄소 다량 배출 업종의 비중이 높은 데 비해 부족한 재생에너지 보급량이 탄소중립 조기 실현에 장애 요인이 됐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제조업을 저탄소 친환경 중심으로 전환하고, 민간기업의 과감한 기술혁신을 총력 지원하겠다”라며, “전기차·수소차 생산과 보급을 확대하고 충전소를 대폭 확충해 산업생태계를 미래차 중심으로 대대적으로 전환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저탄소 신산업 생태계 조성에 대한 의지도 내보였다. 수소경제 등 새로운 유망 산업을 육성하고 그린 경제를 선도하는 혁신 벤처·스타트업을 적극 육성하겠다고 언급했다. 또 원료와 제품의 재사용·재활용 확대로 에너지 소비를 최소화해 순환경제를 활성화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탄소중립은 적어도 30년을 내다보고 일관된 방향으로 힘있게 추진해야 할 과제”라며, “다음 정부로 미루지 않고 임기 안에 탄소중립으로 나아가는 확실한 기틀을 마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환경경찰뉴스 조희경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