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사실상 ‘밤 9시 통금령’ 내려...일반 관리시설 운영 중단
서울시, 사실상 ‘밤 9시 통금령’ 내려...일반 관리시설 운영 중단
  • 고명훈 기자
  • 승인 2020.12.04 1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C방·독서실·마트 등 오후 9시 이후 ‘CLOSE’
대중교통 야간운행 30% 감축도 오후 9시부터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보건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보건복지부)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보건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보건복지부)

앞으로 서울의 밤은 오후 9시 이후로 완전히 멈춘다. 서울시가 내일(5일)부터 PC방, 독서실, 마트 등 모든 일반 관리시설의 영업을 밤 9시까지로 제한하는 초강수를 뒀다.

4일 오후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온라인 긴급브리핑을 열고 거리두기 강화 방안을 발표했다. 서 대행은 “지금 서울은 절체절명의 위기를 맞고 있다”라며, “내일부터 저녁 9시 이후 서울을 멈춘다”라고 밝혔다.

시민들은 오는 18일까지 영화관과 PC방, 오락실, 독서실, 스터디카페, 놀이공원, 이·미용원, 마트, 백화점 등 일반 관리시설의 이용을 오후 9시 이후 할 수 없다. 다만 시민들이 생필품을 구입할 수 있도록 300㎡ 미만의 소규모 편의점은 운영할 수 있게 했다. 음식점의 포장·배달도 허용했다.

독서실과 교습소, 학원, 독서실, 스터디카페도 마찬가지다. 서울시는 학원 등의 오후 9시 이전 수업도 최대한 온라인으로 전환하도록 권고하기로 했다.

종교시설의 비대면 온라인 전환도 요청했다. 서 대행은 “이미 동참한 불교, 원불교, 천도교, 성균관에 감사드리며 기독교와 천주교의 비대면 온라인 예배 전환을 간곡하게 요청드린다”라고 당부했다.

대중교통의 야간운행 30% 감축도 기존 오후 10시에서 오후 9시로 1시간 앞당겼다. 시내버스는 5일부터, 지하철은 8일부터 시행된다.

시가 운영하는 박물관과 미술관, 공연장, 도서관 등 공공문화시설 66곳과 청소년시설 114곳 및 공공체육시설 1114곳은 시간에 관계없이 모두 운영이 중단된다. 사회복지시설만이 돌봄 유지를 위해 일부 운영된다.

아울러 8일부터는 2분의 1 재택근무와 시차출퇴근제를 추진한다. 서울시는 서울상공회의소와 중소기업중앙회에 협조를 구하고 시민들이 이같은 조치에 동참하도록 했다.

환경경찰뉴스 고명훈 기자

앞으로 서울의 밤은 오후 9시 이후로 완전히 멈춘다. 서울시가 내일(5일)부터 PC방, 독서실, 마트 등 모든 일반 관리시설의 영업을 밤 9시까지로 제한하는 초강수를 뒀다.

4일 오후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온라인 긴급브리핑을 열고 거리두기 강화 방안을 발표했다. 서 대행은 “지금 서울은 절체절명의 위기를 맞고 있다”라며, “내일부터 저녁 9시 이후 서울을 멈춘다”라고 밝혔다.

시민들은 오는 18일까지 영화관과 PC방, 오락실, 독서실, 스터디카페, 놀이공원, 이·미용원, 마트, 백화점 등 일반 관리시설의 이용을 오후 9시 이후 할 수 없다. 다만 시민들이 생필품을 구입할 수 있도록 300㎡ 미만의 소규모 편의점은 운영할 수 있게 했다. 음식점의 포장·배달도 허용했다.

독서실과 교습소, 학원, 독서실, 스터디카페도 마찬가지다. 서울시는 학원 등의 오후 9시 이전 수업도 최대한 온라인으로 전환하도록 권고하기로 했다.

종교시설의 비대면 온라인 전환도 요청했다. 서 대행은 “이미 동참한 불교, 원불교, 천도교, 성균관에 감사드리며 기독교와 천주교의 비대면 온라인 예배 전환을 간곡하게 요청드린다”라고 당부했다.

대중교통의 야간운행 30% 감축도 기존 오후 10시에서 오후 9시로 1시간 앞당겼다. 시내버스는 5일부터, 지하철은 8일부터 시행된다.

시가 운영하는 박물관과 미술관, 공연장, 도서관 등 공공문화시설 66곳과 청소년시설 114곳 및 공공체육시설 1114곳은 시간에 관계없이 모두 운영이 중단된다. 사회복지시설만이 돌봄 유지를 위해 일부 운영된다.

아울러 8일부터는 2분의 1 재택근무와 시차출퇴근제를 추진한다. 서울시는 서울상공회의소와 중소기업중앙회에 협조를 구하고 시민들이 이같은 조치에 동참하도록 했다.

환경경찰뉴스 고명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