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겨울, 작년보다 춥다...기상청 3개월 기후 예측
이번 겨울, 작년보다 춥다...기상청 3개월 기후 예측
  • 조희경 기자
  • 승인 2020.12.23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월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낮아
2~3월은 주기적인 기온 변화 전망
기상청 3개월 기후 전망.(사진=기상청)
기상청 3개월 기후 전망.(사진=기상청)

기상청이 최근 기후감시 요소의 특성과 전 세계 기후예측모델 결과를 바탕으로 향후 3개월의 기온과 강수량 등을 전망했다. 지난 겨울보다는 다소 추워질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에 따르면 현재 성층권 상부부터 동풍 편차가 발달하고 최근 음의 북극진동으로 전환되면서 평년보다 낮은 기온 분포가 이어지고 있으며 이러한 경향은 1월 중반까지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세계 각국의 역학모델은 지난 달 예측된 결과보다 1월 기온이 다소 낮아져 평년과 비슷하게 예측하고 있고 2~3월은 평년보다 높은 경향으로 내다보고 있다.

1월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낮겠고, 2월은 평년과 비슷할 것으로 보인다. 3월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을 가능성이 크겠다. 예보기간 동안 기온 변화가 크겠으며 북쪽 찬 공기의 영향으로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질 때가 있을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1월 중반까지는 북쪽에서 남하하는 찬 공기의 영향을 주기적으로 받아 평년보다 낮은 기온 분포를 보이겠다. 이후에는 찬 공기와 상대적으로 따뜻한 공기의 영향을 주기적으로 받아 기온 변화가 클 예정이다.

2월에는 찬 공기의 세력이 약화되면서 기온이 오르는 경향을 보이겠다. 일시적으로 기온이 다소 큰 폭으로 떨어질 때가 있겠고 밤과 낮의 기온 차가 차차 커질 전망이다.

3월에는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을 주로 받아 기온이 평년보다 다소 높은 경향을 보이겠다. 일시적으로 상층 찬 공기의 영향으로 추운 날씨를 보일 때가 있어 기온의 변화가 크겠다.

강수량의 경우 고기압의 영향을 주로 받아 건조한 날이 많겠다. 1월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적겠지만 2~3월에는 평년과 비슷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예측된다.

대체로 맑고 건조한 날이 많겠으나 1월에는 찬 공기가 따뜻한 서해상을 지나면서 형성된 눈구름대가 내륙으로 들어온다. 기상청은 서해안과 제주도를 중심으로 2~3월은 저기압이나 동풍의 영향을 받아 강원영동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릴 때가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환경경찰뉴스 조희경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