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배추 가격안정 위해 수급대책 추진
농식품부, 배추 가격안정 위해 수급대책 추진
  • 조희경 기자
  • 승인 2020.12.30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급과잉 예상 전체 물량 시장격리 등 선제 대응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사진=픽사베이)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사진=픽사베이)

정부가 배추 가격하락세를 안정시키기 위해 수급 대책에 나섰다.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는 도매시장과 산지 조사 및 전문가 분석에 기반하여 배추 수급량을 예측했고 공급과잉 예상 전체 물량을 시장격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수급상황 분석에 따르면 월동배추 재배면적은 평년 대비 3.6% 증가했다. 생산량은 평년 대비 2.9% 증가한 299천 톤에 달할 것으로 예측된다.

모종 옮겨심기 지연 및 생육기 일시 저온 현상 등으로 생산단수는 평년보다 0.7% 감소했으나 최근 기상여건 호조로 단수 증가추세임을 고려할 때 최종 단수 감소는 크지 않을 전망이다. 또 김장배추 소비 감소로 인해 시장에서 해소되지 못한 가을배추 2만 2천 톤이 월동 작기로 이월됨에 따라 향후 공급과잉이 심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배추 수요도 김장철 이후의 소비 급감 및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에 따른 외식 소비 감소 등을 고려할 때 평년보다 위축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농식품부는 선제적인 수급안정 대책을 시행함으로써 월동기 배추가격 안정화를 추진하기로 했다. 이번 조치는 평년 대비 공급과잉 예상물량을 전부 시장격리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시장 상황의 변동성을 고려하여 시기를 2단계로 나누어 시행할 계획이다.

1단계에서는 우선 1만 8천 톤 규모의 물량을 시장격리한다. 채소가격안정제를 활용하여 가을배추 3천 톤과 월동배추 7천톤 규모의 면적을 조절하고 한파 및 설 명절을 대비한 2천 톤 수매비축을 추진한다. 가을배추 2천 톤과 월동배추 4천 톤에 대한 농가 자율감축도 병행하여 추진한다.

2단계에서는 지자체 자율감축 노력을 전제로 잔여 공급과잉 물량을 전부 격리한다. 1단계 대책의 효과와 한파 등 기상 여건을 검토하여 조치 규모를 결정한다. 월동배추 주산지인 전남과 해남군의 자율감축을 추진하고 긴급가격안정자금을 활용한 시장격리와 필요시 추가적인 수매비축도 검토할 계획이다.

환경경찰뉴스 조희경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