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바백스 코로나19 백신 2천만 명분 선 구매 협상...“총 7천 600만 명분”
노바백스 코로나19 백신 2천만 명분 선 구매 협상...“총 7천 600만 명분”
  • 고명훈 기자
  • 승인 2021.01.20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바이오, 계약 이후 국내서 백신 생산 계획
노바백스 백신, 이르면 2분기부터 도입 가능
중앙방역대책본부 덕분에 챌린지 참여 모습. (사진=중앙방역대책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덕분에 챌린지 참여 모습. (사진=중앙방역대책본부)

최근 노바백스사와 SK바이오사이언스 간 구매 계약이 추진되면서 정부가 2000만 명분의 백신을 추가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앞서 개별 제약사와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를 통해 5천 600만 명분의 백신을 확보한 것에 더해 이번 노바백스 백신 물량까지 합치면 총 7천 600만 명분이 된다.

질병관리청은 20일 보도 참고자료를 통해 노바백스의 코로나19 백신 2천만 명분을 선 구매하기 위해 협상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질병청에 따르면 SK바이오사이언스는 노바백스와 기술 도입 계약을 맺고 자사 공장에서 코로나19 백신을 생산할 계획이다. 제약사간 계약이 마무리되면 SK바이오사이언스가 생산한 노바백스 백신 약 2천만 명분을 선 구매해 국내에 공급한다는 것이 방역당국의 방침이다.

노바백스 백신은 유전자재조합 기술을 이용해 만든 항원 단백질을 직접 주입해 면역반응을 유도하는 방식의 제품이다. 현재 사용 중인 백신 플랫폼 중 가장 많이 사용되는 방식인 만큼 지금까지 소개된 백신들에 비해 안전성도 높은 것으로 평가된다.

또 유통기한이 2~3년으로 길기 때문에 앞서 도입을 추진 중인 4종의 백신에 대한 보완이 가능할 것으로 보이며 가격도 상대적으로 저렴한 것으로 전해졌다. 단백질 조각의 형태이기 때문에 2~8도에서의 상온 보관도 가능하다.

국내에서 제조될 노바백스 백신은 이르면 2분기부터 도입될 가능성이 있다. 그 외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내년 2~3월부터, 얀센은 2분기, 화이자는 3분기부터 들어올 예정이다.

이날 경북 안동의 SK바이오사이언스 공장을 찾은 문재인 대통령은 노바백스 백신 선 구매 협상과 관련해 “이번 계약은 생산뿐 아니라 기술이전까지 받는 특별한 의미가 있다”라며, “백신의 지속적이고 공평한 보급을 확보하고, 우리 백신 개발을 앞당기는 데도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환경경찰뉴스 고명훈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