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 북방산개구리 첫 산란 관측, 11년 전보다 27일 빨라
지리산 북방산개구리 첫 산란 관측, 11년 전보다 27일 빨라
  • 고명훈 기자
  • 승인 2021.02.12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방산개구리 산란시기 점점 빨라져
온난화 등 겨울봄철 기온상승 영향
2021년 국립공원 북방산개구리 첫 산란일 조사결과. (사진=환경부)
2021년 국립공원 북방산개구리 첫 산란일 조사결과. (사진=환경부)

한반도에 봄을 알리는 북방산개구리의 첫 산란이 올해는 예년보다 빨리 관측됐다. 국립공원공단은 지리산국립공원 구룡계곡 일대에 사는 북방산개구리의 올해 산란시기를 관찰한 결과, 11년 전인 2010년 2월 22일보다 27일 빠른 1월 26일 첫 산란을 관측했다고 밝혔다.

국립공원공단은 기후변화에 따라 국립공원의 생태계가 어떻게 변하는지 살펴보기 위해 2010년부터 구룡계곡 일대에서 북방산개구리의 첫 산란 시기를 기록하고 있다.

구룡계곡에서 관측을 시작한 이후 1월에 산란이 확인된 것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가 두 번째다. 첫 관측을 시작한 2010년 2월 22일보다 27일이 빠르다.

연구진은 매년 지속적으로 겨울철 날씨가 따뜻해지면서 지리산 북방산개구리의 첫 산란일도 빨라진 것으로 보고 있다.

지구온난화에 따른 기온상승이 주된 원인으로 분석되는데 전년 12월의 평균기온이 높을수록 북방산개구리의 산란시기가 빨라지고 있다. 기상청(남원기상대)의 2010년~2020년 기온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리산 구룡계곡 인근의 12월 평균기온은 연 평균 0.18℃씩 높아지고 있으며 11년 전에 비해 1.2℃ 높은 것으로 분석되었다.

올해 제주도와 월출산, 지리산에서 조사된 북방산개구리의 봄철 첫 산란일로 볼 때 월악산은 2월 중순부터, 소백산은 2월 중순에서 하순, 설악산과 오대산은 3월 초순 경 첫 산란이 예상된다.

전국의 북방산개구리 산란시기 조사지역은 제주도, 월출산, 무등산, 지리산, 월악산, 소백산, 오대산, 설악산, 광교산(수원)이며 1월 20일 제주도 첫 산란 이후 월출산 1월 25일, 지리산 26일로 산란시기는 차츰 북상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최승운 국립공원공단 국립공원연구원 본부장은 “기후변화로 인한 환경변화가 북방산개구리의 번식생태에 영향을 주고 있다”라며, “향후 북방산개구리 등 기후변화에 취약한 양서류 서식지 보전 및 개체군 유지를 위한 연구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환경경찰뉴스 고명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