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향군상조회 매각비리 의혹’ 첫 고발인 조사 돌입
검찰, ‘향군상조회 매각비리 의혹’ 첫 고발인 조사 돌입
  • 고명훈 기자
  • 승인 2021.02.17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4월 추진위 고발한 지 10개월만 고발인 출석
추진위 “김진호 회장 매각시도 정황 낱낱이 진술할 것”
이상기 향군정상화추진위원회장이 지난해 5월 6일 서울남부지검에서 김진호 향군 회장 재고발건과 관련해 기자회견문을 읽고 있다. (사진=환경경찰뉴스)
이상기 향군정상화추진위원회장이 지난해 5월 6일 서울남부지검에서 김진호 향군 회장 재고발건과 관련해 기자회견문을 읽고 있다. (사진=환경경찰뉴스)

검찰이 김진호 재향군인회 회장 등 10명의 향군상조회 매각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가운데 내일(18일) 처음으로 고발인 조사가 진행된다. 작년 4월 향군정상화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가 이들을 대상으로 서울남부지방검찰청(이하 남부지검)에 고발한 지 꼬박 10개월 만이다.

이날 고발인으로 출석해 조사를 받게 될 추진위는 김 회장의 향군상조회 매각시도 정황을 중심으로 진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상기 추진위 위원장은 “김 회장이 메트로폴리탄 김영홍 회장에게 2차 매각시도 당시 향군복지사업심의위원회 심의 하루 전에 위원장을 교체하면서까지 김진호 회장이 무리하게 매각을 시도한 정황을 밝히고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시 순서를 조작한 의혹을 진술하겠다”라고 전했다.

장○○ 전 향군상조회 부회장이 3년 전부터 김진호 회장에게 접근한 정황도 밝히겠다고 시사했다. 장○○은 상조회 매각 당시 김 회장에게 돈을 줬다는 의혹을 받는 인물로, 라임자산운용펀드 사태 주범 김봉현이 관련 재판에서 실명을 언급하며 실제 돈을 준 사실을 진술한 바 있다.

또 김 회장이 상조회 노조를 회유하려 한 사실도 낱낱이 진술하겠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김 회장은 상조회 매각과 관련해서 민·형사상의 소송을 제기하지 말라며 30여 명이 회원으로 있는 상조회 노조에게 5억 원을 지급했다. 이 돈은 향군으로부터 향군상조회인수컨소시엄 측에 전달되었으나, 노조에 지불되지 않고 증발한 상태다”라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추진위는 2018년 당시 최저 경매가의 2배를 주고 산 ‘여주 학소원장례식장의 고가매입 의혹’ 사건에 대하여 진술하고, 향군과 향군상조회가 상조회 매각과정에서 모두 폐기처분하였다고 알려진 자료 일체를 제출할 계획이다.

지난해 4월 2일 추진위는 김 회장 등 10명을 440억 원 규모의 업무상 배임·횡령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고 해당 건은 그달 21일 남부지검으로 이송됐다. 남부지검의 향군상조회 매각 주간사인 C법무법인에 대한 향군상조회 입찰비리 수사에 협조하기 위해 추진위는 수차례에 걸쳐 고발이유 보충서를 제출한 바 있다.

이 위원장은 “그동안 수차례의 대대적인 압수수색에도 불구하고 담당 수사검사가 세 번 교체되고 수사관마저 비수사 부서로 전출되는 것을 봤다”라며, “검찰의 수사의지를 우려했던 게 사실인 만큼 오늘의 고발인 조사가 실체적 진실을 밝히는데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출했다.

한편, 향군상조회 매각 비리 의혹은 수 천억 원 규모 라임 펀드를 판매해 징역을 받은 장영준 전 대신증권 반포WM센터장이 투자자와 나눈 대화 녹취록이 공개되면서 불거졌다. 녹취록에서 장 전 센터장은 김봉현이 로비를 바탕으로 재향군인회 상조회를 인수해 상조회 자금으로 라임 펀드를 인수할 계획이라며 투자자를 설득했다.

환경경찰뉴스 고명훈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