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산물 잔류농약 검사, 이제는 3시간이면 충분해
농산물 잔류농약 검사, 이제는 3시간이면 충분해
  • 조희경 기자
  • 승인 2021.02.19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약 511종 3시간 내 분석하는 신속 검사법 개발
생산·유통·수입 단계별 검사법 하나로 통일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사진=픽사베이)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사진=픽사베이)

농산물에 잔류해 있는 수백 가지 농약에 대해 생산과 유통, 수입 과정에서 단 한 가지 방법으로 신속하게 검사할 수 있는 분석법이 개발됐다.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과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은 공동연구를 통해 농약 511종을 3시간 안에 분석할 수 있는 신속 검사법을 개발하여 농산물의 생산·유통·수입 단계 검사에 모두 적용한다고 18일 밝혔다.

농산물은 생산, 유통, 소비가 짧은 시간에 이루어지기 때문에 신선하고 안전한 농산물 공급을 위해서는 잔류농약을 신속하고 정확하게 분석할 수 있는 효율적인 시험법이 요구된다. 이번에 개발된 잔류농약 신속 검사법은 분석조건 최적화를 통해 검사대상 농약이 기존 473종에서 511종으로 늘어난 반면, 분석시간을 기존 7시간에서 3시간으로 단축했으며 시약 사용량을 1/10로 절약하는 등 분석효율을 한층 높였다.

식약처에 따르면 이 분석법은 선택성, 정확도, 정밀도, 정량한계, 직선성, 적용 범위, 실험실 간 교차검증 등 국제식품규격위원회(CODEX)의 시험법 개발 가이드라인을 준수하여 국제적으로 요구되는 수준의 정확성을 확보했다.

정부는 식품위생법과 농수산물 품질관리법에서 각각 다르게 운영되고 있는 잔류농약 시험법을 이번에 개발된 신속 시험법으로 통일해 생산·유통·수입 단계 잔류농약 안전관리를 더욱 강화할 계획입니다.

그동안 같은 농산물이라도 생산·유통·수입 단계별로 다른 시험법을 적용했지만 앞으로는 동일한 시험법을 적용해 일선 검사기관의 업무 효율성이 향상되고 외국에서 사용되고 있는 농약 129종을 포함해 수입단계에 적용됨으로써 수입 농산물의 안전관리가 더욱 강화된다.

식약처 관계자는 “국내 기준 뿐만 아니라 수입국이 요구하는 기준 검사에도 활용할 수 있어 농산물 수출 및 농업인 소득 증대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과학적이고 신뢰성 있는 잔류농약 검사법을 지속적으로 개발함으로써 안전한 식품이 국민에게 공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시험법은 오는 3월에 고시할 예정이며 검사법의 조기 정착을 위해 잔류농약 검사자를 대상으로 분석법 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다. 자세한 내용은 식약처 누리집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환경경찰뉴스 조희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