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직원 투기 의혹에 뿔난 여론...“신도시, 차라리 없던 것으로 하자”
LH 직원 투기 의혹에 뿔난 여론...“신도시, 차라리 없던 것으로 하자”
  • 고명훈 기자
  • 승인 2021.03.09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도시 철회 국민청원, 나흘 만에 4만 7천 돌파
홍익표 민주당 의원 “철회, 검토해봐야 할 수도”
정세균 국무총리가 9일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무조정실)
정세균 국무총리가 9일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무조정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3기 신도시 투기 의혹이 점차 사실로 밝혀지고 있는 가운데 해당 신도시 지정을 철회하라는 주장까지 제기되면서 논란이 일파만파 커지고 있다. 지난 5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제3기 신도시 철회 바랍니다”라는 제목의 청원글은 나흘 만에 4만 7천여 명의 동의를 얻으며 뜨거운 지지를 얻고 있다.

9일 국무회의에서 정세균 국무총리는 다소 강한 어조로 특별수사를 명령했으며 같은 날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는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LH 직원들의 투기 사실을 인정하며 고개 숙여 대국민 사과를 했다.

그러면서도 변 장관은 “투기행위자에 대한 조사와 재발방지 대책을 조속히 추진함은 물론, 기존에 발표한 주택공급 대책도 차질 없이 추진해야 할 것”이라며 사실상 제3기 신도시 지정 철회 주장에 대해서는 고개를 돌렸다.

한편, 같은 날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은 KBS1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신도시 지정 철회 주장에 대해 “검토해야 할 부분”이라고 언급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라디오에서 홍 의장은 “(수사 중인 LH 직원들의) 비리가 광범위하게 이뤄졌다면 그런(신도시 지정 취소) 가능성도 검토를 해봐야겠다”라고 말했다.

현재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과천의 LH과천의왕사업본부와 인천의 LH광명시흥사업본부르 비롯해 투기 의혹이 제기된 직원 13명의 자택 등에서 압수수색을 펼치고 있으며 경남 진주 LH 본사에 수사관들을 보내 관련 자료들을 확보 중이다.

지금까지 투기 의혹을 받는 LH 전·현직 직원은 모두 15명이며 이 중 자택 압수수색을 받고 있는 13명은 현직, 나머지 2명이 전직 직원이다. 경찰은 이들에 대해 부패방지법 혐의를 적용해 피의자 신분으로 수사하고 있으며 전직 직원 2명은 압수수색 대상에서 제외된 것으로 전해졌다.

환경경찰뉴스 고명훈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