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농도 초미세먼지 심화 예고...환경부-8개 시도, 재난 대비 총력 대응
고농도 초미세먼지 심화 예고...환경부-8개 시도, 재난 대비 총력 대응
  • 고명훈 기자
  • 승인 2021.03.10 1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미세먼지 3월 총력대응방안 점검회의 개최
14일까지 일평균 농도 35 ㎍/㎥ 이상 지속 예측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사진=픽사베이)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사진=픽사베이)

정부가 고농도 초미세먼지 대비를 위해 전국 8개 시도와 머리를 맞대고 총력대응방안을 논의했다. 환경부는 9일 오후 수도권·충청권·호남권 등 8개 시도와 영상회의를 통해 기관별 초미세먼지 3월 총력대응방안 이행현황 점검회의를 개최했다.

홍정기 환경부 차관 주재로 열리는 이번 회의는 9일부터 오는 14일까지 수도권·충청권·호남권 지역을 중심으로 일평균 초미세먼지 농도가 35㎍/㎥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측됨에 따라 사전에 초미세먼지 상황을 공유하고 대응방안을 점검하기 위해 마련됐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이 기간 대기 정체가 지속되는 등 기상여건 악화로 해당 기간에 고농도 초미세먼지가 발생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우리나라 상층에 고기압이 생성되면서 따뜻한 기온과 함께 바람 세기가 약해지고 서풍으로 인한 국외 영향이 더해지면서 고농도 상황이 지속될 것으로 판단한 것이다.

환경부와 8개 시도는 이번 회의에서 정부-지자체 합동 특별점검, 공공사업장 상시 저감조치, 도로청소차 확대 운영 등 총력대응방안 이행상황을 점검했다.

총력대응방안은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이행과제 중 발전, 산업, 생활, 수송 등 부문별 저감조치와 특별점검을 강화 추진하는 조치로서 3월 한 달 동안 상시 시행된다.

홍정기 차관은 “고농도 상황이 발생한 후 대응하기 보다는 미세먼지 발생 자체가 저감되도록 3월 총력대응방안을 충실히 이행할 것”이라며, “이번 주말까지 고농도 상황이 이어지는 만큼 국민들도 대중교통 이용하기, 폐기물 배출 줄이기, 환기자주 하기 등 국민참여행동에 동참해 주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환경경찰뉴스 고명훈 기자